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175호

백자 상감연화당초문 대접 (白磁 象嵌蓮花唐草文 大楪)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토도자공예 / 백자
수량/면적 1개
지정(등록)일 1974.07.09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중앙박물관

고려 백자의 전통을 이은 조선 전기의 백자로, 높이 7.6㎝, 입지름 17.5㎝, 밑지름 6.2㎝인 대접이다.

바탕흙은 석고와 같은 질감으로, 벽이 얇은 그릇이다. 아가리 부분이 밖으로 살짝 벌어지고 안쪽 윗부분에는 단순화된 덩굴무늬가 둘러져 있다. 바깥면에는 그릇의 위와 아랫부분에 두 줄의 띠를 두르고, 그 안에 연꽃 덩굴 무늬를 상감기법으로 표현하였다.

이러한 백자상감류는 조선시대 15세기 중반경에 주로 만들어진 것으로 대체로 경상도와 일부 지방가마에서 고려의 수법을 계승하였다.

This early Joseon bowl was inspired by Goryeo white porcelain. It has a height of 7.6cm, mouth diameter of 17.5cm and base diameter of 6.2cm. It has a flared mouth and simple vine pattern, with two thick lines at the top and bottom as well as lotus flower inlay on the body. Greatly affected by the pottery techniques of Goryeo, this type of Joseon pottery was mainly produced during the mid-15th century in Gyeonsang-do Province.

朝鲜前期的白瓷大碟,沿承了高丽白瓷的传统,高为7.6cm,口径17.5cm,底径6.2cm。这种白瓷象嵌类继承了高丽时代的技法,主要烧造于朝鲜时代15世纪中期,在庆尚道和部分地方的窑口。

高麗白磁の伝統を受け継いだ朝鮮前期の白磁平鉢で、高さ7.6cm、口径17.5cm、底径6.2cmである。このような白磁象嵌類は朝鮮時代15世紀中頃に主に作られたもので、多くは慶尚道と一部の地方の窯で高麗の手法を受け継いで作られた。

고려 백자의 전통을 이은 조선 전기의 백자로, 높이 7.6㎝, 입지름 17.5㎝, 밑지름 6.2㎝인 대접이다.

바탕흙은 석고와 같은 질감으로, 벽이 얇은 그릇이다. 아가리 부분이 밖으로 살짝 벌어지고 안쪽 윗부분에는 단순화된 덩굴무늬가 둘러져 있다. 바깥면에는 그릇의 위와 아랫부분에 두 줄의 띠를 두르고, 그 안에 연꽃 덩굴 무늬를 상감기법으로 표현하였다.

이러한 백자상감류는 조선시대 15세기 중반경에 주로 만들어진 것으로 대체로 경상도와 일부 지방가마에서 고려의 수법을 계승하였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