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보 제174호

금동 수정 장식 촛대 (金銅 水晶 裝飾 燭臺)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금속공예 / 생활용구
수량/면적 1쌍(雙)
지정(등록)일 1974.07.09
소 재 지 서울 용산구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이***
관리자(관리단체) 삼***

통일신라시대 만들어진 높이 36.8㎝, 밑지름 21.5㎝의 수정이 박힌 금동제 촛대 한 쌍이다.

전체적인 형태는 6장의 꽃잎 모양을 한 받침이 기둥 줄기를 사이에 두고 아래위로 놓여 있다. 아래 받침에는 꽃 모양의 고리로 고정시킨 6개의 짐승 모양의 다리가 받치고 있다. 윗받침의 중앙에는 짧은 줄기가 솟고 그 위에 이중의 꽃잎으로 이루어진 반원 모양의 받침이 있으며, 위쪽으로는 원통형의 초꽂이가 있다. 받침대 표면에는 양각과 음각의 수법으로 조각을 하였고 곳곳에 수정을 박아 장식하였는데, 지금은 많이 없어지고 도금이 벗겨진 곳도 있다.

출토지는 알 수 없으나 전체적으로 화려하고 장식적인 요소가 돋보이는, 통일신라 금속 공예의 일면을 보여주는 유물이다.

This couple of gilt-bronze candle sticks studded with rock crystal is 36.8cm in height and 21.5cm in diameter. The overall appearance is that a foundation in the forms of six petals is set in order on the top and below of the central axis of a trunk such as a post of a stone lantern. Six animal legs tied up with a metal ring in the appearance of a flower support the below foundation while there is a rest in the type of a semicircle ornamented in a short rising stem and a double petal over that on the central of the top foundation and there is a candle holder in the type of round from the top foundation upward. All the surface of the foundation was carved in using engraving relief and intaglio and was decorated with some rock crystal by a firm cutting out at every place. These have still the historic and artistic values in spite of their washing with gold's peeling off and the rock crystal's going way. The digging place is not yet established but these are the precious samples of industrial art products of metal produced in the period of the Unification Silla Dynasty having the characteristic of overall brilliant and looking better the decoration technologies.

统一新罗时代制作的一对嵌有水晶的鎏金铜制烛台,高36.8cm,底径21.5cm。此遗物出土地不明,但整体上比较华丽且富有装饰美,是体现统一新罗时代金属工艺的遗物。

統一新羅時代に作られた高さ36.8cm、底径21.5cmの水晶がはめられた金銅制燭台の一対である。出土地はわからないが、全体的に華麗で装飾的な要素が目立ち、統一新羅の金属工芸の一面を見せてくれる遺物である。

통일신라시대 만들어진 높이 36.8㎝, 밑지름 21.5㎝의 수정이 박힌 금동제 촛대 한 쌍이다.

전체적인 형태는 6장의 꽃잎 모양을 한 받침이 기둥 줄기를 사이에 두고 아래위로 놓여 있다. 아래 받침에는 꽃 모양의 고리로 고정시킨 6개의 짐승 모양의 다리가 받치고 있다. 윗받침의 중앙에는 짧은 줄기가 솟고 그 위에 이중의 꽃잎으로 이루어진 반원 모양의 받침이 있으며, 위쪽으로는 원통형의 초꽂이가 있다. 받침대 표면에는 양각과 음각의 수법으로 조각을 하였고 곳곳에 수정을 박아 장식하였는데, 지금은 많이 없어지고 도금이 벗겨진 곳도 있다.

출토지는 알 수 없으나 전체적으로 화려하고 장식적인 요소가 돋보이는, 통일신라 금속 공예의 일면을 보여주는 유물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