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168호

백자 동화매국문 병 (白磁 銅畵梅菊文 甁)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토도자공예 / 백자
수량/면적 1개
지정(등록)일 1974.07.09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중앙박물관

조선전기에 만들어진 백자병으로 높이 21.4㎝, 입지름 4.9㎝, 밑지름 7.2㎝이다.

아가리 가장자리가 밖으로 벌어져 있으며 목이 긴 백자병이다. 목과 어깨 그리고 몸체에 각각 2줄의 선을 두르고 목과 어깨 사이에는 파초잎을 그렸으며, 어깨와 몸통 앞뒤로는 매화와 국화무늬를 옆으로 길게 그렸다. 파초무늬는 형식적이나 매화와 국화무늬는 사실적이다.

우리나라에서는 고려시대 도자기에 이미 진사를 사용하기 시작했으나, 조선시대 전기에는 도자기에 붉은색을 냈다는 사실만이 전해지고 있을 뿐이며 후기에 이르러서야 본격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이 작품은 조선 전기에 진사로 무늬를 그린 병으로 그 가치가 크다고 하겠다.

이미지

내레이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