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162호

무령왕릉 석수 (武寧王陵 石獸)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일반조각 / 능묘조각 / 석수
수량/면적 1개
지정(등록)일 1974.07.09
소 재 지 충남 공주시 관광단지길 34, 국립공주박물관 (웅진동)
시 대 백제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공주박물관

공주시 무령왕릉에서 발견된 백제 때 만들어진 석수이다.

석수(石獸)란 돌로 만든 동물의 상(像)으로 좁게는 궁전이나 무덤 앞에 세워두거나 무덤 안에 놓아두는 돌로 된 동물상을 말한다.

무령왕릉 석수는 높이 30.8㎝, 길이 49㎝, 너비 22㎝로 통로 중앙에서 밖을 향하여 놓여 있었다. 입은 뭉뚝하며 입술에 붉게 칠한 흔적이 있고, 콧구멍 없는 큰 코에 눈과 귀가 있다. 머리 위에는 나뭇가지 형태의 철제 뿔이 붙어있다. 몸통 좌우, 앞·뒤 다리에는 불꽃무늬가 조각되어 있는데 이는 날개를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꼬리가 조각되어 있으며 배설 구멍이 달려 있을 정도로 사실적이다.

무덤 수호의 관념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처음 발견된 것이다.

The term ‘seoksu’ simply means ‘stone animal statue’ in Korean. Stone animal statues refer to those that are usually placed in front of a tomb or palace or inside of a tomb, but stones piled up around a tomb or stone images carved on the base part of stone pagodas are also considered stone animal statues. Stone animal statues originated from the funeral custom of the Later Han. At that time, Chinese people put stone animal statues in front of or around a tomb with the belief that the statues can protect the tomb. This 30.8cm tall, 49cm long and 22cm wide stone statue was discovered in the central aisle of the Tomb of King Muryeong, the 25th king of Baekje. It has a blunt muzzle and its lips still bear traces of red paint on them. It also has eyes, ears, and a big nose without nostrils. There is a leaf-shaped steel horn attached over the head. Flame patterns are engraved on the right and left sides of the body, and also on the front and rear legs. These patterns are believed to be images of wings. It seems that the sculptor tried to make it look as realistic as possible since the statue even has a tail and an anus. Despite the effort, it is generally considered of lower quality than other relics discovered from the royal Tomb of King Muryeong. It’s the first stone animal statue that was used as a guardian of a tomb to be excavated in Korea. This tomb was built for King Muryeong, the 25th king of the Baekje Dynasty who reigned from 501 to 522, and also his queen. It’s one of the most well-known royal tombs because it’s one of the rare tombs that were built with bricks, and also a great amount of burial goods - 2906 pieces of remains ranging over 108 categories - were excavated from it. They have been regarded as important sources for studying Baekje, particularly the culture and customs of the ancient kingdom. Among them, jiseok, a slab of stone inscribed with the deceased's date of birth and death together with his achievements, reveals the exact owner of the tomb and the exact date of construction. The Royal Tomb of King Muryeong is the first among all the tombs from the Three Kingdoms Period that records the name of the buried king and the exact date of construction.

是从公州市武宁王陵里发现的百济时代制造的石兽。石兽一般是指用石头制造的动物像,狭义上指放置在宫殿或坟墓前面的动物像,或是放在墓葬里面的动物像。这是在我国首次发现的从守墓的观念出发制造而成的石兽。

公州市武寧王陵で発見された、百済時代に作られた石獣である。石獣とは石で作った動物の像で、狭義の意味では宮殿や墓の前に建てたり墓の中に置いておく石の動物像を言う。墓守護の観念で作られたもので、韓国では初めて発見されたものである。

공주시 무령왕릉에서 발견된 백제 때 만들어진 석수이다.

석수(石獸)란 돌로 만든 동물의 상(像)으로 좁게는 궁전이나 무덤 앞에 세워두거나 무덤 안에 놓아두는 돌로 된 동물상을 말한다.

무령왕릉 석수는 높이 30.8㎝, 길이 49㎝, 너비 22㎝로 통로 중앙에서 밖을 향하여 놓여 있었다. 입은 뭉뚝하며 입술에 붉게 칠한 흔적이 있고, 콧구멍 없는 큰 코에 눈과 귀가 있다. 머리 위에는 나뭇가지 형태의 철제 뿔이 붙어있다. 몸통 좌우, 앞·뒤 다리에는 불꽃무늬가 조각되어 있는데 이는 날개를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꼬리가 조각되어 있으며 배설 구멍이 달려 있을 정도로 사실적이다.

무덤 수호의 관념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처음 발견된 것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