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153호

일성록 (日省綠)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필사본 / 등록류
수량/면적 2,329책
지정(등록)일 1973.12.31
소 재 지 서울 관악구 관악로 1,103호 동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신림동,서울대학교)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서울대학교 규장각 한국학연구원

1760년(영조 36) 1월부터 1910년(융희 4) 8월까지 조선후기 151년간의 국정에 관한 제반 사항들이 기록되어 있는 일기체의 연대기이다.

『일성록』의 모태가 된 것은 정조(正祖)는 세손(世孫) 시절부터 직접 자신의 언행과 학문을 기록한 일기인 『존현각일기』였다. 정조는 『논어(論語)』에서 증자(曾子)가 말한 “나는 날마다 세 가지 기준을 가지고 스스로에 대해 반성한다”에 깊은 감명을 받아 일찍부터 자신을 반성하는 자료로 삼기 위해 일기를 작성하였다.

1776년 즉위 후에도 직접 일기를 작성하던 정조는 직접 처결할 국정 업무가 점차 늘어나 일기 작성이 어려워지자 1783년(정조 7)부터 규장각 관원들이 시정(施政)에 관한 내용을 중심으로 일기를 작성하고, 작성된 일기를 5일마다 왕에게 올려 재가를 받도록 하였다. 이로써 『일성록』은 국왕의 개인 일기에서 공식적인 국정 일기로 전환되었다.

『일성록』이 현재와 같은 체재를 갖춘 것은 1785년(정조 9)경이다. 정조는 규장각에 명하여 자신이 탄생한 후부터 『존현각일기』에 이르기까지 기간의 일기 및 자신이 즉위한 이후에 기록된 『승정원일기』등을 기본 자료로 하여 일목요연한 체재를 갖춘 일기를 편찬하도록 명하였고, 책의 제목은 ‘일성록(日省錄)’으로 하였다. 그 결과 1760년(영조 36) 1월부터의 일기가 일정한 체제에 맞추어 정리되었다.

『일성록』은 『조선왕조실록』·『승정원일기』·『비변사등록』과 함께 조선시대의 대표적인 관찬 연대기라는 점, 다른 연대기에는 수록되어 있지 않은 정치적 사건이나 사회 상황 등이 다수 수록되어 있다는 점에서 사료적 가치가 크다. 2011년 5월에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되었다.

This is the original manuscript of the journals written from January 1760 (36th year of King Yeongjo of Joseon) to August 1910 (the 4th year of Yunghi, or King Sunjong, the last king of Joseon). These journals were presumably initiated from Jonhyeongakilgi written throughout the years of King Jeongjo while he was a crown prince and after he was enthroned. The whole set of volumes amounting to 2,329 pages survived, though the records for a period 21 months are missing. These journals are invaluable because they supplement Joseon Wangjo Sillok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and offer even more interesting details to study the late Joseon Dynasty.

这本书是记录从朝鲜英祖36年(1760)1月到1910年8月关于朝廷和内外大臣的日记。它是在皇帝的立场上编写的日记形式,但实际上是政府正式的记录。现在,这本书共有2329册被传下来,其中21个月的部分缺失。如当时编写的意图,它对皇帝掌握国情有着非常重要的作用。但是为了便于皇帝阅览,将所有的记录重新做了分类编辑,还经过了皇帝的取舍选择,所以违背皇帝之意的内容有可能被删除。但即使如此,这仍是可弥补《朝鲜王朝实录》的宝贵资料,与实录不同,记录得更加详细,是研究朝鲜后期的非常宝贵的资料。

この本は朝鮮英祖36年(1760)1月から1910年8月までの朝廷と内外の臣下に関する日記である。王の立場で発行した日記の形式になっているが、実質的には政府の公式的な記録である。今この本は2329冊がすべて伝えられているが、21ヶ月分が抜けている。当時発行した意図どおり、王が国政を把握するのに非常に重要な役割をした。しかし、王が閲覧しやすいようにすべての記録を再び分類して編集したものであるため、王の取捨選択があり、王の気に入らない内容は除外された可能性がある。そうは言っても、『朝鮮王朝実録』を補うことのできる貴重な資料で、実録より詳しい状況を記録しており、朝鮮後期を研究するのに非常に貴重な資料である。

1760년(영조 36) 1월부터 1910년(융희 4) 8월까지 조선후기 151년간의 국정에 관한 제반 사항들이 기록되어 있는 일기체의 연대기이다.

『일성록』의 모태가 된 것은 정조(正祖)는 세손(世孫) 시절부터 직접 자신의 언행과 학문을 기록한 일기인 『존현각일기』였다. 정조는 『논어(論語)』에서 증자(曾子)가 말한 “나는 날마다 세 가지 기준을 가지고 스스로에 대해 반성한다”에 깊은 감명을 받아 일찍부터 자신을 반성하는 자료로 삼기 위해 일기를 작성하였다.

1776년 즉위 후에도 직접 일기를 작성하던 정조는 직접 처결할 국정 업무가 점차 늘어나 일기 작성이 어려워지자 1783년(정조 7)부터 규장각 관원들이 시정(施政)에 관한 내용을 중심으로 일기를 작성하고, 작성된 일기를 5일마다 왕에게 올려 재가를 받도록 하였다. 이로써 『일성록』은 국왕의 개인 일기에서 공식적인 국정 일기로 전환되었다.

『일성록』이 현재와 같은 체재를 갖춘 것은 1785년(정조 9)경이다. 정조는 규장각에 명하여 자신이 탄생한 후부터 『존현각일기』에 이르기까지 기간의 일기 및 자신이 즉위한 이후에 기록된 『승정원일기』등을 기본 자료로 하여 일목요연한 체재를 갖춘 일기를 편찬하도록 명하였고, 책의 제목은 ‘일성록(日省錄)’으로 하였다. 그 결과 1760년(영조 36) 1월부터의 일기가 일정한 체제에 맞추어 정리되었다.

『일성록』은 『조선왕조실록』·『승정원일기』·『비변사등록』과 함께 조선시대의 대표적인 관찬 연대기라는 점, 다른 연대기에는 수록되어 있지 않은 정치적 사건이나 사회 상황 등이 다수 수록되어 있다는 점에서 사료적 가치가 크다. 2011년 5월에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되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