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148-2호

십칠사찬고금통요 권17 (十七史纂古今通要 卷十七)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활자본 / 금속활자본
수량/면적 1책
지정(등록)일 1973.07.10
소 재 지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 201, 국립중앙도서관 (반포동,국립중앙도서관)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중앙도서관

이 책은 원나라 호정방이 편찬한 중국 태고부터 오대(五代)에 이르기까지의 17정사(正史)를 간추려 모은 책이다. 태종 3년(1403)에 주조한 계미자(字)를 사용하여 태종 12년(1412)에 인쇄, 발행한 것으로 추정된다.

구성을 보면 1책으로 1∼33장으로 구성되었으나 11장과 34장 이하는 빠져있다. 책의 상태를 보면 마모가 심하여 29장에서 33장까지 책의 앞머리가 보이지 않는다. 원표지 위에 황색 표지를 입히고 붉은 면으로 보강하였다. 책의 크기는 가로 18.7㎝, 세로 25.6㎝이다.

이 책의 계미자에 의한 인쇄는 초기적 기술조건을 벗어나지 못해 하루 인쇄량이 겨우 몇장에 지나지 않았지만 그런 사정아래 주조한 조선 최초의 동활자라는 점에서 그 가치가 부각됨은 물론 고려와 조선시대의 글자주조술과 인쇄조판술의 발달사 연구에 있어서 매우 귀중한 자료로 간주되고 있다.

This is a book compiled by Hu Ting-fang, a scholar who carried out activities from the end of the Song Dynasty to the early Yuan Dynasty of China. It selects and summarizes important historical facts contained in 17 leading orthodox historical records of China ranging from Shiji to Hanshu to Wudai Shiji and adds the compiler’s commentaries. The book was presumed to have been published in 1412 with the country’s first copper printing types made in 1403 (3rd year of the reign of King Taejong). Composed of pages 1 ~ 33, with page 11 and 34 and thereafter missing, this book (18.7cm long, 25.6cm wide) was published during the early Joseon Period (1392-1910) when the country’s printing technology was at a primitive stage. It is very valuable as one printed with the country’s first copper printing types.

这本书是将元朝的胡庭方编纂的从中国远古到五代的17正史整理而成的,推测是按照太宗3年(1403)铸造的癸未字,于太宗12年(1412)印刷、刊行的。这本书是用癸未字印刷的,初期由于技术条件的限制,一天只能印刷几张,作为在那种状况下铸造的朝鲜最初的铜活字,具有很高价值,它被看作是研究高丽和朝鲜时代文字铸造术和印刷排版术发展史的非常宝贵的资料。

この本は中国の元の胡庭芳が編纂した、中国太古から五代に至るまでの17正史を取りまとめた本で、太宗3年(1403)に鋳造した癸未字を使って太宗12年(1412)に印刷、発行したと推定される。この本の癸未字による印刷は初期の技術条件を脱することができず、一日の印刷量がわずか数枚に過ぎなかったが、そのような事情の中で鋳造した朝鮮最初の銅活字という点でその価値が高い。さらに、高麗と朝鮮時代の文字鋳造術と印刷組版術の発逹史の研究においても非常に貴重な資料となる。

이 책은 원나라 호정방이 편찬한 중국 태고부터 오대(五代)에 이르기까지의 17정사(正史)를 간추려 모은 책이다. 태종 3년(1403)에 주조한 계미자(字)를 사용하여 태종 12년(1412)에 인쇄, 발행한 것으로 추정된다.

구성을 보면 1책으로 1∼33장으로 구성되었으나 11장과 34장 이하는 빠져있다. 책의 상태를 보면 마모가 심하여 29장에서 33장까지 책의 앞머리가 보이지 않는다. 원표지 위에 황색 표지를 입히고 붉은 면으로 보강하였다. 책의 크기는 가로 18.7㎝, 세로 25.6㎝이다.

이 책의 계미자에 의한 인쇄는 초기적 기술조건을 벗어나지 못해 하루 인쇄량이 겨우 몇장에 지나지 않았지만 그런 사정아래 주조한 조선 최초의 동활자라는 점에서 그 가치가 부각됨은 물론 고려와 조선시대의 글자주조술과 인쇄조판술의 발달사 연구에 있어서 매우 귀중한 자료로 간주되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