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138호

전 고령 금관 및 장신구 일괄 (傳 高靈 金冠 및 裝身具一括)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금속공예 / 장신구
수량/면적 일괄
지정(등록)일 1971.12.21
소 재 지 서울 용산구
시 대 삼국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삼***
관리자(관리단체) 삼***

경상북도1 고령에서 출토되었다고 전해지는 가야의 금관과 부속 금제품이다. 금관은 높이 11.5㎝, 밑지름 20.7㎝로 머리에 두르는 넓은 띠 위에 4개의 풀꽃 모양 장식이 꽂혀 있는 모습이다.

넓은 띠에는 아래위에 점을 찍었으며, 원형 금판을 달아 장식하였다. 드문드문 굽은 옥이 달려 있으나 출토된 뒤에 단 것이라고 한다. 풀꽃 모양 장식은 대칭되는 네 곳에 금실로 고정시켰는데 드문드문 원형 금판을 달았다. 부속 금제품은 원형, 은행형, 꽃형, 곡옥 외에도 금환(金環), 드리개(금제수식)들이 섞여 있어서, 부속품들이 금관의 어느 부분에 어떤 모양으로 붙었는지는 분명하지 않다.

금관의 풀꽃 모양 장식은 나주 독무덤(옹관묘) 출토의 백제 금동관과 같은 형식이지만, 경주에서 출토되는 금관과는 다른 형식이라 흥미롭다. 또한 이 금관에서 주목되는 부분은 금관 장식인데, 끝을 펜촉처럼 다듬은 4개의 풀꽃 모양 장식을 세우고, 그 양 옆에 뿔처럼 튀어나오게 만든 돌기를 달아 굽은 옥을 걸 수 있게 하였다는 점이 특이하다.

These objects are those dating back to Gaya. They are said to have been found in Goryeong, Gyeongsangbuk-do. The gold crown has height of 11.5cm and bottom diameter of 20.7cm, with 4 grass flower-shaped ornaments set up on the wide strap worn on the head. The wide strap is adorned with round gold sheets. The curved jade attached to the wide strap is said to have been put there by researchers after the crown was unearthed. The four grass flower-shaped ornaments were fixed to the strap using gold thread, with round gold sheets attached to them here and there. Accessories found together with the crown include round, gingko fruit-shaped, and flower-shaped gold accessories, curved jade, gold rings, and gold hanging accessories. It is not clear where in the crown each one of them was used. The grass flower-shaped ornaments are similar to those of the gilt-bronze crown of the Baekje Dynasty unearthed from a jar-coffin tomb in Naju but different from those found in Gyeongju, which arouses the interest of researchers. The grass flower-shaped ornaments with pen tip-shaped tops and curved jade hung on the protruding part attached to the wide strap of the crown attract attention.

据传是在庆尚北道的高灵出土的伽倻的金冠和附属金制品。金冠的高11.5cm,底径20.7cm,围在头上的宽带上插着4个花草状的装饰物。金冠的花草状装饰物和罗州瓮墓(瓮棺墓)出土的百济鎏金铜冠是同一样式,却和庆州出土的金冠样式不同。并且,这个金冠上令人注目的部分是金冠装饰。它的末端竖起了像笔尖一样的四个花草状装饰物,其两旁如同尖角一样凸出,上面可以挂曲玉,这一点是相当特别的。

慶尚北道の高霊で出土されたと伝えられる伽揶の金冠と付属金製品である。金冠は高さ11.5cm、底経20.7cmで、頭に巻く幅の広い帯の上に4個の草花文の装飾が付いている形である。金冠の草花文の装飾は、羅州甕墓(甕棺墓)出土の百済金銅冠と同じ形式であるが、慶州で出土された金冠とは異なる形式であるため、注目される。さらに、この金冠で注目される部分は金冠装飾であるが、先をペン先のように加工して4個の草花文の装飾を立て、その両側に角のように飛び出した突起をつけて、曲玉をつけることができるようにした点が独特である。

경상북도1 고령에서 출토되었다고 전해지는 가야의 금관과 부속 금제품이다. 금관은 높이 11.5㎝, 밑지름 20.7㎝로 머리에 두르는 넓은 띠 위에 4개의 풀꽃 모양 장식이 꽂혀 있는 모습이다.

넓은 띠에는 아래위에 점을 찍었으며, 원형 금판을 달아 장식하였다. 드문드문 굽은 옥이 달려 있으나 출토된 뒤에 단 것이라고 한다. 풀꽃 모양 장식은 대칭되는 네 곳에 금실로 고정시켰는데 드문드문 원형 금판을 달았다. 부속 금제품은 원형, 은행형, 꽃형, 곡옥 외에도 금환(金環), 드리개(금제수식)들이 섞여 있어서, 부속품들이 금관의 어느 부분에 어떤 모양으로 붙었는지는 분명하지 않다.

금관의 풀꽃 모양 장식은 나주 독무덤(옹관묘) 출토의 백제 금동관과 같은 형식이지만, 경주에서 출토되는 금관과는 다른 형식이라 흥미롭다. 또한 이 금관에서 주목되는 부분은 금관 장식인데, 끝을 펜촉처럼 다듬은 4개의 풀꽃 모양 장식을 세우고, 그 양 옆에 뿔처럼 튀어나오게 만든 돌기를 달아 굽은 옥을 걸 수 있게 하였다는 점이 특이하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