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137-2호

대구 비산동 청동기 일괄-투겁창 및 꺾창 (大邱 飛山洞 靑銅器一括-鉾 및 戈)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금속공예 / 무구
수량/면적 일괄
지정(등록)일 1971.12.21
소 재 지 서울 용산구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이***
관리자(관리단체) 삼***

대구시 북부 비산동에 소재한 초기철기시대 무덤유적에서 출토된 유물이다.

투겁창(동모)은 창의 일종으로 끝에 나무자루를 끼우고 창 끝에 달려있는 반원형의 고리에 고정시켜 사용하도록 되어있다. 3점이 출토되었는데 하나는 길이 67.1㎝로 우리나라에서 발견된 투겁창 중에서 가장 큰 편에 속한다.

길이 57.2㎝의 투겁창은 몸통이 넓어 광형투겁창(광형동모)이라 하고 옆에 달려있는 고리에 구멍이 뚫려 있지 않은 것으로 보아, 실용품이라기 보다는 의기용(儀器用)으로 쓰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나머지 하나는 40.0㎝로 보존상태가 양호하다.

일반적으로 출토되는 투겁창은 중국의 것을 본 뜬 것이 많지만 이것은 완전히 한국화된 형태인 점이 주목된다.

These are relics unearthed from a tomb dating back to the early Iron Age in Bisan-dong, Seo-gu, Daegu. The spearhead was used by inserting a wooden handle into its end and fixing it to the semi-circle ring at the end of the spearhead. Three items were unearthed, one of which is 67.1cm long. It is one of the longest socketed spearheads ever found on the Korean Peninsula. Another one (length: 57.2cm) has no hole in the ring attached to it, leading researchers to believe that it was used for ceremonial purposes. The third one (length: 40.0cm) is in good condition. Many of the socketed spearheads found on the Korean Peninsula are those made in imitation of those made in China, but these are completely localized ones.

대구시 북부 비산동에 소재한 초기철기시대 무덤유적에서 출토된 유물이다.

투겁창(동모)은 창의 일종으로 끝에 나무자루를 끼우고 창 끝에 달려있는 반원형의 고리에 고정시켜 사용하도록 되어있다. 3점이 출토되었는데 하나는 길이 67.1㎝로 우리나라에서 발견된 투겁창 중에서 가장 큰 편에 속한다.

길이 57.2㎝의 투겁창은 몸통이 넓어 광형투겁창(광형동모)이라 하고 옆에 달려있는 고리에 구멍이 뚫려 있지 않은 것으로 보아, 실용품이라기 보다는 의기용(儀器用)으로 쓰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나머지 하나는 40.0㎝로 보존상태가 양호하다.

일반적으로 출토되는 투겁창은 중국의 것을 본 뜬 것이 많지만 이것은 완전히 한국화된 형태인 점이 주목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