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137-1호

대구 비산동 청동기 일괄-검 및 칼집 부속 (大邱 飛山洞 靑銅器一括-劍 및 劍鞘附屬)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금속공예 / 무구
수량/면적 일괄
지정(등록)일 1971.12.21
소 재 지 서울 용산구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삼***
관리자(관리단체) 삼***

대구시 북부 비산동에 있는 초기철기시대 무덤유적에서 나온 유물이다.

동검은 전형적인 세형동검으로 칼 끝이 예리하고 칼몸 끝까지 등날이 세워져 있다. 모양은 가운데 마디가 있고 칼자루 끝에는 물새 두 마리가 머리를 돌리고 서로 바라보는 모습을 하고 있다. 이러한 장식은 이미 평양부근에서 출토된 적이 있는 것으로 북방지역 청동기 문화와의 연관성을 나타내고 있다. 검은 색조의 청동검은 칼자루의 표면은 광택이 있으며 그 밖의 다른 세부 조각이나 장식은 없다.

이외에 부속품으로 칼자루 장신구, 칼집부속구, 칼끝 장신구 등과 기타 파편들이 있다. 칼자루 장신구는 평면이 은행알처럼 생긴 타원형 장신구로서 둘레에는 평행선무늬가 연속해서 새겨져 있다.

칼집부속구는 청동으로 된 타원형 고리로, 목재 칼집을 보강하고 장식하기 위해 사용된 것으로 생각된다. 칼끝 장신구는 길이 3.75㎝, 밑변길이 2.9㎝로 나무로 된 칼집의 끝에 장식한 것이다. 그 외에 칼자루로 생각되는 파편 1점이 있다.

이 동검은 칼과 손잡이 칼끝장식이 별개로 만들어진 점으로 보아 제작자가 한반도 남쪽 지방으로 추정된다.

이미지

내레이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