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135호

신윤복필 풍속도 화첩 (申潤福筆 風俗圖 畵帖)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일반회화 / 풍속화 / 풍속화
수량/면적 1첩(30면)
지정(등록)일 1970.12.30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성북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전***
관리자(관리단체) 간***

조선 후기의 화가인 혜원 신윤복(1758∼?)이 그린 <단오풍정>, <월하정인> 등 연작 풍속화 30여 점이 들어 있는 화첩으로 각 면 가로 28㎝, 세로 35㎝이다. 아버지 신한평의 뒤를 이어 한때 도화서의 화원이기도 하였던 신윤복은 참신한 색채가 돋보이는 산수화 작품을 남기기도 하였지만, 특히 풍속화에서 그만의 독특한 경지를 나타내고 있다.

신윤복필 <풍속도 화첩>은 주로 한량과 기녀를 중심으로 한 남녀 간의 애정과 낭만, 양반사회의 풍류를 다루었는데, 가늘고 섬세한 부드러운 필선과 아름다운 색채가 세련되고 낭만적인 분위기를 효과적으로 나타내고 있다. 등장인물들을 갸름한 얼굴에 눈꼬리가 올라가게 표현함으로써 다소 선정적인 느낌이 들며, 인물들의 분위기를 살리기 위해 주위의 배경을 사실적으로 표현한 점이 돋보인다. 대부분의 작품에 짤막한 글과 함께 낙관이 있지만 연대를 밝히지 않아 그의 화풍의 변천과정은 알 수 없다.

이 화첩은 일본으로 유출되었던 것을 1930년 전형필이 구입해 새로 틀을 짜고 오세창이 발문을 쓴 것으로 미술작품으로서 뿐만 아니라 18세기 말 당시 사회상의 일면을 보여 주는 것으로 생활사와 복식사 연구에 귀중한 작품으로 평가 받고 있다.

The album (28cm wide and 35cm long) contains 30-plus genre paintings on similar subjects painted by Sin Yun-bok (1758-?; pen-name: Hyewon) of the late Joseon Period (1392-1910). He was once a painter who belonged to Dohwaseo (Royal Bureau of Painting) like his father Sin Han-pyeong and made landscape paintings displaying refreshing colors. He carved his own niche in genre paintings. The pieces contained in this album portray the love and romance between men and women, particularly between womanizers and barmaids, and a placid life of leisure enjoyed by noble-class people. The thin and delicate strokes of brush and the beautiful colors used effectively depict a refined, romantic atmosphere. The slender face of the people appearing in the paintings, with the corners of their eyes raised, gives the impression that they have strong sex appeal. The realistic portrayal of the surroundings appears to enhance the atmosphere that the painter intends to create. He did not disclose when he made the paintings in most of this works, however. Thus, it is difficult to see how his painting style changed over time. This album had been taken to Japan. In 1930, Jeon Hyeong-pil purchased it from a Japanese and rearranged it. O Se-chang wrote a word of introduction for the newly arranged album. Besides being a collection of artworks, the album is regarded as a precious material for those studying how people’s daily lives and attire changed toward the end of the 18th Century.

收有朝鲜后期画家蕙园申润福(1758-?)所画的<端午风情>、<月下情人>等30多幅风俗画的画册,横28cm,竖35cm。曾为图画署画员的申润福虽遗留有色彩新颖、风格独特的山水画作品,但在风俗画中尤显其独特的境界。这本画册原先流失到日本,1930年全莹弼买回并重新装裱,由吴世昌写跋。它不仅是一部美术作品,而且反映了18世纪末期的部分社会面貌,被评价为研究生活史和服饰史的宝贵作品。

朝鮮後期の画家であった恵園申潤福(1758~?)が描いた「端午風情」、「月下情人」など連作風俗画30点余りが入っている画帖で、大きさは横28cm、縦35cmである。父の申漢枰の後を受け継いで、一時は図画署の画員でもあった申潤福は、斬新な色彩の目立つ山水画の作品を残したりしたが、特に風俗画では彼だけの独特な境地を見せている。この画帖は日本に流出したものを、1930年に全鎣弼が購入して新たにフレームを組んで、呉世昌が跋文を書いたものである。美術作品としてだけでなく、18世紀末当時の社会の一面を見せることで、生活史と服飾史の研究において貴重な作品として評価されている。

조선 후기의 화가인 혜원 신윤복(1758∼?)이 그린 <단오풍정>, <월하정인> 등 연작 풍속화 30여 점이 들어 있는 화첩으로 각 면 가로 28㎝, 세로 35㎝이다. 아버지 신한평의 뒤를 이어 한때 도화서의 화원이기도 하였던 신윤복은 참신한 색채가 돋보이는 산수화 작품을 남기기도 하였지만, 특히 풍속화에서 그만의 독특한 경지를 나타내고 있다.

신윤복필 <풍속도 화첩>은 주로 한량과 기녀를 중심으로 한 남녀 간의 애정과 낭만, 양반사회의 풍류를 다루었는데, 가늘고 섬세한 부드러운 필선과 아름다운 색채가 세련되고 낭만적인 분위기를 효과적으로 나타내고 있다. 등장인물들을 갸름한 얼굴에 눈꼬리가 올라가게 표현함으로써 다소 선정적인 느낌이 들며, 인물들의 분위기를 살리기 위해 주위의 배경을 사실적으로 표현한 점이 돋보인다. 대부분의 작품에 짤막한 글과 함께 낙관이 있지만 연대를 밝히지 않아 그의 화풍의 변천과정은 알 수 없다.

이 화첩은 일본으로 유출되었던 것을 1930년 전형필이 구입해 새로 틀을 짜고 오세창이 발문을 쓴 것으로 미술작품으로서 뿐만 아니라 18세기 말 당시 사회상의 일면을 보여 주는 것으로 생활사와 복식사 연구에 귀중한 작품으로 평가 받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

이미지

더보기

동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