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보 제127호

서울 삼양동 금동관음보살입상 (서울 三陽洞 金銅觀音菩薩立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금속조 / 보살상
수량/면적 1구
지정(등록)일 1968.12.19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시 대 삼국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중앙박물관

1967년 서울시 도봉구 삼양동에서 발견된 높이 20.7㎝의 보살상으로, 현재는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관리하고 있다. 발목 윗부분에 금이 가고 왼쪽 옷자락이 약간 떨어져 나간 상태이다.

머리에는 삼각형의 관(冠)을 쓰고 있고, 양감 있는 얼굴은 원만해 보이며, 입가에는 엷은 미소를 짓고 있다. 상체는 어깨가 좁아 위축된 모양이며, 배를 앞으로 내밀고 있어 옆에서 보면 활처럼 휘어진 모습이다. 배와 무릎 근처에 이중으로 걸쳐져 있는 두꺼운 옷은 U자형으로 늘어져 있다. 치마는 두껍게 입어서 다리의 윤곽이 뚜렷하지 않으며, 옷주름은 몇 가닥의 선으로 단순화시켰다. 오른손은 허리 근처에서 정병(淨甁)을 들고 있으며, 왼손은 위로 올려 엄지와 검지를 V자형으로 곧게 펴고 있는 특이한 모습이다. 보살이 서 있는 대좌(臺座)에는 엎어 놓은 연꽃무늬를 새겨 놓았으며, 꽃잎은 그 끝이 뾰족하여 보살상의 부드러움과 대비된다.

이 보살상은 삼각형 모양의 관에 작은 부처 하나를 새기고 있는 점과 오른손에 정병을 들고 있는 점으로 볼 때 관음보살이 분명하며, 살찐 얼굴과 신체, U자형으로 늘어진 옷 등으로 보아 만든 시기는 7세기 전반으로 추정된다. 따라서 삼국시대 후기에 크게 유행했던 관음신앙의 단면을 보여주는 귀중한 자료라 하겠다.

The statue (height: 20.7cm) was found in Samyang-dong, Dobong-gu, Seoul in 1967. At present, it is kept at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It shows a crack on the upper part of the ankle, with a small part of the leftmost side of the robe torn off. It wears a crown with three pyramid-shaped figures set up at the side. It has a plump face wearing a gentle smile, including narrow shoulders as well as a protruding belly. A double layer of robe covering the belly and the lap hangs like the letter “U.” The legs are covered by the thick robe. Robe wrinkles are expressed simply with a few lines. The right hand holds a kundika bottle. The left hand is held upward, with the thumb and the forefinger extended outward, positioned like the letter “V.” The pedestal on which the statue stands is carved with lotus flower patterns facing upside down. The sharp ends of the lotus flower patterns are in stark contrast with the overall soft appearance of the statue. The shape of a Buddha inscribed on the pyramid-shaped figures attached to the crown and the kundika bottle held on the right hand show that it is an Avalokitesvara Bodhisattva image. The statue was presumed to have been made in the early 7th Century based on the plump body and the U-shaped robe wrinkles. It is a precious material associated with the Avalokitesvara faith prevalent in the late Three-Kingdoms Period (circa 57BC-668 AD).

1967年在首尔市道峰区三阳洞发现的高20.7㎝的菩萨像,现在展示在国立中央博物馆。脚腕上方开裂,左边衣角稍微缺失的状态。这座菩萨像在三角形的头冠上刻着一个小佛像,右手拿着一个净瓶,从这两点来看,肯定是观音菩萨,从丰润的脸和身体、垂落成U字形的衣服等可以推断是7世纪前半期塑造的。所以说这尊观音像是反映三国时代后期非常流行的观音信仰情况的宝贵材料。

1967年ソウル市道峰区三陽洞で発見された高さ20.7cmの菩薩像で、今は国立中央博物館で展示されている。足首の上部にひびがあり、左側の裾が少しなくなった状態である。この菩薩像は三角形状の冠と小さな仏を一体刻んでいる点と、右手に浄瓶を持っている点から、観音菩薩であることは明らかである。ふくよかな顔と身体、U字型に垂れた服などから、作られた時期は7世紀前半と推定される。三国時代後期に大きく流行した観音信仰の断面がうかがえる貴重な資料である。

1967년 서울시 도봉구 삼양동에서 발견된 높이 20.7㎝의 보살상으로, 현재는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관리하고 있다. 발목 윗부분에 금이 가고 왼쪽 옷자락이 약간 떨어져 나간 상태이다.

머리에는 삼각형의 관(冠)을 쓰고 있고, 양감 있는 얼굴은 원만해 보이며, 입가에는 엷은 미소를 짓고 있다. 상체는 어깨가 좁아 위축된 모양이며, 배를 앞으로 내밀고 있어 옆에서 보면 활처럼 휘어진 모습이다. 배와 무릎 근처에 이중으로 걸쳐져 있는 두꺼운 옷은 U자형으로 늘어져 있다. 치마는 두껍게 입어서 다리의 윤곽이 뚜렷하지 않으며, 옷주름은 몇 가닥의 선으로 단순화시켰다. 오른손은 허리 근처에서 정병(淨甁)을 들고 있으며, 왼손은 위로 올려 엄지와 검지를 V자형으로 곧게 펴고 있는 특이한 모습이다. 보살이 서 있는 대좌(臺座)에는 엎어 놓은 연꽃무늬를 새겨 놓았으며, 꽃잎은 그 끝이 뾰족하여 보살상의 부드러움과 대비된다.

이 보살상은 삼각형 모양의 관에 작은 부처 하나를 새기고 있는 점과 오른손에 정병을 들고 있는 점으로 볼 때 관음보살이 분명하며, 살찐 얼굴과 신체, U자형으로 늘어진 옷 등으로 보아 만든 시기는 7세기 전반으로 추정된다. 따라서 삼국시대 후기에 크게 유행했던 관음신앙의 단면을 보여주는 귀중한 자료라 하겠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