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117호

장흥 보림사 철조비로자나불좌상 (長興 寶林寺 鐵造毘盧遮那佛坐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금속조 / 불상
수량/면적 1구
지정(등록)일 1963.02.21
소 재 지 전남 장흥군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보***
관리자(관리단체) 보***

전라남도 장흥군 유치면 보림사의 대적광전에 모셔진 철로 만든 불상으로, 현재 대좌(臺座)와 광배(光背)를 잃고 불신(佛身)만 남아 있는 상태이다. 불상의 왼팔 뒷면에 신라 헌안왕 2년(858) 무주장사(지금의 광주와 장흥)의 부관이었던 김수종이 시주하여 불상을 만들었다는 내용의 글이 적혀 있어서 정확한 조성연대를 알 수 있는 작품이다.

머리에는 작은 소라 모양의 머리칼을 붙여 놓았으며, 달걀형의 얼굴에는 약간 살이 올라 있다. 오똑한 콧날, 굳게 다문 입 등에서 약간의 위엄을 느낄 수 있으나 전체적으로 다소 추상화된 모습이다.

통일신라 전성기(8세기)의 불상에 비해 긴장감과 탄력성이 줄어들었고, 양 어깨에 걸쳐 입은 옷은 가슴 앞에서 U자형으로 모아지며, 다시 두 팔에 걸쳐 무릎으로 흘러내리고 있다. 옷주름은 부드러운 곡선을 이루고 있지만 탄력을 잃은 모습이다. 이런 형태의 표현은 신라 불상에서 보여주던 이상적인 조형감각이 후퇴하고 도식화되어가는 과정을 보여주고 있는 것으로, 9세기 후반 불상 양식의 대표적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손은 왼손의 검지를 오른손으로 감싸고 있는 모습으로 비로자나불이 취하는 일반적인 손모양이다.

이 작품은 만든 연대가 확실하여 당시 유사한 비로자나불상의 계보를 확인하는데 중요한 자료가 되며, 신라말부터 고려초에 걸쳐 유행한 철로 만든 불상의 첫번째 예라는 점에서 그 가치가 크다.

Enshrined at Daejeokgwangjeon Hall of Borimsa Temple in Yuchi-myeon, Jangheung-gun, Jeollanam-do, this iron cast Buddha statue has an inscription stating that it was produced in 858 in Unified Silla during the reign of King Heonan. The statue has lost its original pedestal and mandorla (Buddhist halo of light) but has a clear record of its background, i.e., it was commissioned by a local government official named Kim Su-jong who served the administration of Muju and Jangsa (today’s Gwangju and Jangheung). The Buddha features an oval, plump face with high-ridged, sharp nose and firmly sealed mouth as well as conch-shaped curls covering the head, which, together, help create a dignified look. Some, however, have the general impression that it is a somewhat conventional, rather than original, work. Comparing the Buddha statues of Unified Silla in the 8th century, this iron statue lacks dynamism and intensity in its details. The robe is draped from both shoulders to create several symbolic U-folds in the front and more over the arms and knees, but their rendition lacks resilience. Art historians agree that the statue provides a fine example of an artistic tendency of Silla in the 9th century when its Buddhist statues began to lose their early vitality and started to be stylized. The Buddha’s symbolic hand gesture -- the right hand holding the left index finger -- suggests that he is Vairocana, the Buddha of All Pervading Light. The statue is highly regarded in the history of Korean Buddhist art not just because it provides important information on the genealogy of Vairocana Buddha images in Korea with its date of production clearly known; it is also the earliest existing item of iron cast Buddhist statues that enjoyed great popularity in Korea during the period between the late Unified Silla and early Goryeo.

全罗南道长兴郡有治面宝林寺的大寂光殿里供奉的用铁做成的佛像,现在已经失去了台座和光背,只剩下了佛身。佛像的左臂背面写着新罗宪安王2年(858)由担任过武州长沙(现在的光州和长兴)副官的金遂宗施舍制作佛像的内容,是可以知道确切制作年代的作品。这个作品制作的年代确切,成为了确认当时该系列的毗卢遮那佛系谱的重要资料,作为从新罗末到高丽初流行的第一尊铁制佛像,而具有很大的价值。

全羅南道長興郡有治面の宝林寺の大寂光殿に祀った鉄製の仏像で、現在台座と光背を失って仏身だけが残っている状態である。仏像の左腕の裏に、新羅憲安王2年(858)武州長沙(今の光州と長興)の副官であった金遂宗が布施をして仏像を作ったという内容の文が書かれており、正確な造成年代を知ることができる作品である。この作品は作った年代が確かで、当時の類似した毘盧遮那仏像の系譜を確認するのに重要な資料であり、新羅末から高麗初にかけて流行した鉄製仏像の最初の例という点でその価値が高い。

전라남도 장흥군 유치면 보림사의 대적광전에 모셔진 철로 만든 불상으로, 현재 대좌(臺座)와 광배(光背)를 잃고 불신(佛身)만 남아 있는 상태이다. 불상의 왼팔 뒷면에 신라 헌안왕 2년(858) 무주장사(지금의 광주와 장흥)의 부관이었던 김수종이 시주하여 불상을 만들었다는 내용의 글이 적혀 있어서 정확한 조성연대를 알 수 있는 작품이다.

머리에는 작은 소라 모양의 머리칼을 붙여 놓았으며, 달걀형의 얼굴에는 약간 살이 올라 있다. 오똑한 콧날, 굳게 다문 입 등에서 약간의 위엄을 느낄 수 있으나 전체적으로 다소 추상화된 모습이다.

통일신라 전성기(8세기)의 불상에 비해 긴장감과 탄력성이 줄어들었고, 양 어깨에 걸쳐 입은 옷은 가슴 앞에서 U자형으로 모아지며, 다시 두 팔에 걸쳐 무릎으로 흘러내리고 있다. 옷주름은 부드러운 곡선을 이루고 있지만 탄력을 잃은 모습이다. 이런 형태의 표현은 신라 불상에서 보여주던 이상적인 조형감각이 후퇴하고 도식화되어가는 과정을 보여주고 있는 것으로, 9세기 후반 불상 양식의 대표적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손은 왼손의 검지를 오른손으로 감싸고 있는 모습으로 비로자나불이 취하는 일반적인 손모양이다.

이 작품은 만든 연대가 확실하여 당시 유사한 비로자나불상의 계보를 확인하는데 중요한 자료가 되며, 신라말부터 고려초에 걸쳐 유행한 철로 만든 불상의 첫번째 예라는 점에서 그 가치가 크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