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114호

청자 상감모란국화문 참외모양 병 (靑磁 象嵌牡丹菊花文 瓜形 甁)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토도자공예 / 청자
수량/면적 1개
지정(등록)일 1962.12.20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중앙박물관

고려 청자의 전성기에 만들어진 참외모양의 화병으로, 높이 25.6㎝, 아가리지름 9.1㎝, 밑지름 9.4㎝이다.

긴 목 위의 아가리가 나팔처럼 벌어진 것이 참외꽃 모양이고, 목의 중간부에는 2줄의 가로줄이 백토(白土)로 상감되어 있다. 이런 모양의 병은 중국 당나라에서 비롯되었으나 고려시대에 와서 한국적으로 변화되었다.

몸통은 참외 모양으로 여덟 부분으로 나뉘어 골이 지어있다. 목과 몸통의 연결 부위는 볼록한 선으로 둘러 확실한 경계를 이룬다. 목의 바로 아래에는 8개의 꽃봉오리 띠가 백상감되어 있다. 몸통의 중간부에는 여덟개의 면에 모란무늬와 국화무늬를 번갈아 가며 1개씩 장식하였으며 몸통의 아랫쪽은 연꽃이 흑백상감 되어 있다. 굽은 주름치마 모양의 높은 굽을 붙였으며, 유약은 그다지 고르지 않고 색깔도 다소 어두운 편이나 전체적인 비례나 균형에 있어 안정되어 있다.

이 병은 전라북도 부안군 보안면 유천리 가마터에서 만들어졌을 것으로 짐작되는데 형태가 같은 것으로는 국보 제94호인 청자 참외모양 병이 있다.

This melon-shaped celadon bottle, made in the period when Goryeo reached the zenith in celadon art, has height of 25.6 centimeters, mouth dimension of 9.1 centimeters, and foot dimension of 9.4 centimeters. The bottle is marked by a melon-shaped body, a long neck encircled in the middle by two lines inlaid in white slip, a widely flaring mouth in the shape of a melon flower, and the base in the shape of pleated skirt. The melon shape of the bottle originated in Tang China, but Goryeo potters were able to add their own aesthetic taste and style to the form. The body of the bottle features eight lobes; it is clearly divided from the neck by a protruding band that makes a boundary between the two parts. Under the neck is a floral band inlaid in white slip, with the main part of the body decorated with eight floral motifs, four peonies, and four chrysanthemums appearing alternately on the eight lobes. The lower part of the body is encircled by a band of lotus petals inlaid in black and white slips. The glazing is rather uneven and comparatively dark, but the proportion and balance are fine. Experts believe that the bottle, along with that designated as National Treasure No. 94, was made in one of the old kilns in Yucheon-ri, Boan-myeon, Buan-gun, Jeollabuk-do.

高丽青瓷的全盛期-12世纪前后制作的香瓜形花瓶,高25.6㎝,口径9.1㎝,底径9.4㎝。据测,这个瓶是在全罗北道扶安郡扶安面柳川里的窑址上制作的,和其形态相同的有国宝第94号-青瓷素文瓜形瓶。

高麗青磁の全盛期である12世紀頃に作られた瓜形文の花瓶で、高さ25.6cm、口径9.1cm、底径9.4cmである。この瓶は全羅北道扶安郡保安面柳川里の窯で作られたと思われる。形態が同じものとしては、国宝第94号の青瓷素文瓜形瓶がある。

고려 청자의 전성기에 만들어진 참외모양의 화병으로, 높이 25.6㎝, 아가리지름 9.1㎝, 밑지름 9.4㎝이다.

긴 목 위의 아가리가 나팔처럼 벌어진 것이 참외꽃 모양이고, 목의 중간부에는 2줄의 가로줄이 백토(白土)로 상감되어 있다. 이런 모양의 병은 중국 당나라에서 비롯되었으나 고려시대에 와서 한국적으로 변화되었다.

몸통은 참외 모양으로 여덟 부분으로 나뉘어 골이 지어있다. 목과 몸통의 연결 부위는 볼록한 선으로 둘러 확실한 경계를 이룬다. 목의 바로 아래에는 8개의 꽃봉오리 띠가 백상감되어 있다. 몸통의 중간부에는 여덟개의 면에 모란무늬와 국화무늬를 번갈아 가며 1개씩 장식하였으며 몸통의 아랫쪽은 연꽃이 흑백상감 되어 있다. 굽은 주름치마 모양의 높은 굽을 붙였으며, 유약은 그다지 고르지 않고 색깔도 다소 어두운 편이나 전체적인 비례나 균형에 있어 안정되어 있다.

이 병은 전라북도 부안군 보안면 유천리 가마터에서 만들어졌을 것으로 짐작되는데 형태가 같은 것으로는 국보 제94호인 청자 참외모양 병이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