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보 제97호

청자 음각연화당초문 매병 (靑磁 陰刻蓮花唐草文 梅甁)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토도자공예 / 청자
수량/면적 1개
지정(등록)일 1962.12.20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중앙박물관

고려시대 만들어진 청자매병으로, 높이 43.9㎝, 아가리지름 7.2㎝, 밑지름 15.8㎝이다. 원래 매병의 양식은 중국 당나라와 송나라에서 그 근원을 찾을 수 있는데, 고려 초기에 전래된 이후 곡선이나 양감에서 중국과는 다른 방향으로 발전하여 고려의 독특한 아름다움을 창조하게 되었다.

이 매병은 작고 야트막하나 야무진 아가리와 풍만한 어깨와 몸통, 잘록한 허리, 그리고 아래부분이 밖으로 약간 벌어진 곡선에서 전형적인 고려자기 임을 알수 있다. 아가리는 일반적인 매병 양식으로 각이 져 있으며 약간 밖으로 벌어졌다.

몸통에는 연꽃덩굴 무늬가 전면에 힘차고 큼직하게 표현되어 있다. 맑고 투명한 담록의 회청색 청자유가 전면에 고르게 씌워져 있으며, 표면에 그물 모양의 빙렬(氷裂)이 있다.

유약의 느낌이나 작품의 모양새를 보면 전라남도 강진군 대구면 사당리 가마에서 구워 냈을 것으로 추정되며, 12세기 고려 순청자 전성기의 작품으로 보인다.

The celadon prunus vases of Goryeo (918-1392) such as this one are known to have originated with the ceramic traditions of Tang (618-907) and Song (960-1279). Upon arriving in Korea during the early Goryeo period, they began to develop new lines and volumes that gradually made the Korean prunus vases uniquely different from their Chinese counterparts. This particular vessel – which has height of 43.9 centimeters, mouth diameter of 7.2 centimeters, and base diameter of 15.8 centimeters -- features a voluminous shoulder with clearly defined, slightly everted mouth, a nicely narrowed waist, and the base gently flaring outward, showing that it is a typical Goryeo work. The entire body is decorated with incised lotus and vine design exhibiting dynamic movements and evenly coated with translucent grayish-green celadon glaze, with a fine network of cracks formed during the process of baking in a kiln. The general figure and the state of glazing lead art historians to believe that it was produced at the Sadang-ri Kilns in Daegu-myeon of Gangjin-gun, Jeollanam-do in the 12th century.

是高丽时代制作的青瓷梅瓶,高是43.9㎝,口径是7.2㎝,底径是15.8㎝。梅瓶的样式可追溯到中国唐朝和宋朝,于高丽初期传入后,在曲线或量感上向着和中国不同的方向发展,创造了高丽所特有的美感。从釉的质感或作品的形状来看,推测是在全罗南道康津郡大口面沙堂里的窑里烧造出来的,被看作是12世纪高丽纯青瓷鼎盛期的作品。

高麗時代に作られた青磁梅瓶で、高さ43.9cm、口径7.2cm、底径15.8cmである。本来梅瓶の様式は中国の唐と宋が起源であるが、高麗初期に伝来して以後、曲線や量感の面で中国とは違う方向に発展して高麗独自の美しさを創造するようになった。釉薬の感じや作品の形を見ると、全羅南道康津郡大口面沙堂里の窯で焼いたものであると推定され、12世紀高麗純青磁の全盛期の作品と見られる。

고려시대 만들어진 청자매병으로, 높이 43.9㎝, 아가리지름 7.2㎝, 밑지름 15.8㎝이다. 원래 매병의 양식은 중국 당나라와 송나라에서 그 근원을 찾을 수 있는데, 고려 초기에 전래된 이후 곡선이나 양감에서 중국과는 다른 방향으로 발전하여 고려의 독특한 아름다움을 창조하게 되었다.

이 매병은 작고 야트막하나 야무진 아가리와 풍만한 어깨와 몸통, 잘록한 허리, 그리고 아래부분이 밖으로 약간 벌어진 곡선에서 전형적인 고려자기 임을 알수 있다. 아가리는 일반적인 매병 양식으로 각이 져 있으며 약간 밖으로 벌어졌다.

몸통에는 연꽃덩굴 무늬가 전면에 힘차고 큼직하게 표현되어 있다. 맑고 투명한 담록의 회청색 청자유가 전면에 고르게 씌워져 있으며, 표면에 그물 모양의 빙렬(氷裂)이 있다.

유약의 느낌이나 작품의 모양새를 보면 전라남도 강진군 대구면 사당리 가마에서 구워 냈을 것으로 추정되며, 12세기 고려 순청자 전성기의 작품으로 보인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