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보 제92호

청동 은입사 포류수금문 정병 (靑銅 銀入絲 蒲柳水禽文 淨甁)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공예 / 공양구 / 공양구
수량/면적 1개
지정(등록)일 1962.12.20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중앙박물관

고려시대 대표적인 금속 공예품의 하나로 높이 37.5㎝의 은입사로 시문된 정병(淨甁)이다.

둥근 몸체의 어깨와 굽 위에 꽃무늬를 두르고, 그 사이에 우거진 갈대와 수양버들이 늘어진 언덕이 있으며, 주위로 오리를 비롯하여 물새들이 헤엄치거나 날아오르는 서정적인 풍경을 묘사하였다. 먼 산에는 줄지어 철새가 날고 있고, 물 위에는 사공이 조각배를 젓고 있다. 이들은 모두 청동 바탕에 문양 부분을 파낸 뒤 은을 박아 장식한 은입사(銀入絲) 기법으로 시문하였다.

물을 따르는 부리에는 뚜껑이 덮혀 있는데 구멍을 뚫어 장식하는 기법으로 덩굴 무늬를 새기고, 그 옆면에는 연꽃 무늬를 배치하였다. 목 부분의 둥근 테두리에 덮힌 뚜껑에도 은판(銀板)을 뚫을새김으로 장식하였다.

이 정병은 형태에 있어서 안정감 있고 유려한 곡선미를 보여주며, 무늬를 표현함에 있어서도 고려 전기부터 크게 발달된 입사기법(入絲技法)을 유감없이 발휘하고 있다. 현존하는 고려시대 은입사정병은 여러 점이 알려져 있으나, 이 정병은 푸른 색조와 어우러진 문양의 서정성이 돋보이는 가장 뛰어난 작품이다.

Widely regarded as one of the finest works of Goryeo metal craft, this Buddhist ritual vessel -- known in Sanskrit as kundika -- has an elegant body 37.5 centimeters high and elaborately decorated with floral bands around the neck and foot and an idyllic waterside landscape with a hill of reed and willow as well as several waterfowls, some floating on water and others flying in the air, and a man rowing a boat. The vessel is made of bronze, with the ornamentation done using the silver-inlaying technique. On the shoulder is a spout whose cover is decorated with engraved vine and lotus design; on the neck is its cover made of silver, also decorated with the engraving technique. The vessel is characterized by a stable body with fine curves and whose surface is elaborately decorated with the silver-inlaying technique, which saw great advancement during the Goryeo Period (918-1392). Goryeo artisans produced quite a few bronze kundikas with silver-inlaid ornamentation, but this is regarded as one of the best masterpieces among those that have survived.

是高丽时代具有代表性的金属工艺品之一,其高37.5㎝。这个净瓶在形态上不失沉稳,体现了流畅的曲线美,纹样表现上也充分地发挥了从高丽前期开始得到巨大发展的入丝技法,即,镶银装饰的技术。现存的高丽时代银入丝净瓶虽然有一些,但是这个净瓶作为体现谐调优雅之美的最优秀的作品而广为人知。

高麗時代の代表的な金属工芸品の一つで、高さ37.5cmの清瓶である。この清瓶は形態に安定感があり、流麗な曲線美が見られる。文様を表現することにおいても、高麗前期から大きく発達した入糸技法、すなわち銀を入れて飾る技術を遺憾無く発揮している。現存する高麗時代の銀入糸浄瓶としては数点が知られているが、この浄瓶はよく調和のとれた優雅な姿を見せており、一番優れた作品として認められている。

고려시대 대표적인 금속 공예품의 하나로 높이 37.5㎝의 은입사로 시문된 정병(淨甁)이다.

둥근 몸체의 어깨와 굽 위에 꽃무늬를 두르고, 그 사이에 우거진 갈대와 수양버들이 늘어진 언덕이 있으며, 주위로 오리를 비롯하여 물새들이 헤엄치거나 날아오르는 서정적인 풍경을 묘사하였다. 먼 산에는 줄지어 철새가 날고 있고, 물 위에는 사공이 조각배를 젓고 있다. 이들은 모두 청동 바탕에 문양 부분을 파낸 뒤 은을 박아 장식한 은입사(銀入絲) 기법으로 시문하였다.

물을 따르는 부리에는 뚜껑이 덮혀 있는데 구멍을 뚫어 장식하는 기법으로 덩굴 무늬를 새기고, 그 옆면에는 연꽃 무늬를 배치하였다. 목 부분의 둥근 테두리에 덮힌 뚜껑에도 은판(銀板)을 뚫을새김으로 장식하였다.

이 정병은 형태에 있어서 안정감 있고 유려한 곡선미를 보여주며, 무늬를 표현함에 있어서도 고려 전기부터 크게 발달된 입사기법(入絲技法)을 유감없이 발휘하고 있다. 현존하는 고려시대 은입사정병은 여러 점이 알려져 있으나, 이 정병은 푸른 색조와 어우러진 문양의 서정성이 돋보이는 가장 뛰어난 작품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