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보 제91호

도기 기마인물형 명기 (陶器 騎馬人物形 明器)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토도자공예 / 토기
수량/면적 1쌍
지정(등록)일 1962.12.20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시 대 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중앙박물관

경주시 금령총에서 출토된 한 쌍의 토기로 말을 타고 있는 사람의 모습이다. 주인상은 높이 23.4㎝, 길이 29.4㎝이고, 하인상은 높이 21.3㎝, 길이 26.8㎝이다. 금령총에서 1924년에 배모양 토기와 함께 출토되었으며, 죽은 자의 영혼을 육지와 물길을 통하여 저세상으로 인도해 주는 주술적인 목적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

두 인물상은 두꺼운 직사각형 판(板)위에 다리가 짧은 조랑말을 탄 사람이 올라 앉아있는 모습이다. 말 엉덩이 위에는 아래로 구멍이 뚫린 등잔이 있고, 앞 가슴에는 긴 부리가 돌출되어 있어 비어있는 말의 뱃속을 통해 물을 따를 수 있게 되어 있다.

두 인물상의 모습은 말 장식이 화려한 주인상의 경우 고깔 형태의 띠와 장식이 있는 삼각모(三角帽)를 쓰고 다리위에 갑옷으로 보이는 것을 늘어뜨렸다. 하인상은 수건을 동여맨 상투머리에 웃옷을 벗은 맨 몸으로 등에 짐을 메고 오른손에 방울같은 것을 들고 있어 길을 안내하고 있는 듯한 모습이다.

이 인물상 형태의 토기는 신라인의 영혼관과 당시의 복식, 무기, 말갖춤 상태, 공예의장(工藝意匠) 등에 대한 연구에 큰 도움을 주는 중요한 유물이다.

These Earthenware Funerary Objects -- shaped like a warrior on horseback -- are grave goods excavated in 1924 along with a boat-shaped ceramic vessel from an ancient Silla tomb now called Geumnyeongchong (“Tomb of Gold Bell”) in Gyeongju. Of the two, the larger one (23.4 centimeters high and 29.4 centimeters long) seems to have captured a highborn warrior, whereas the smaller one (21.3 centimeters high and 26.8 centimeters long) appears to be his attendant. All these three funerary vessels are known to have been buried in the tomb to guide the spirits of the dead safely to the other world through land and waters. Both warriors are seated on the back of rather stocky, relatively short-legged horses standing on a rectangular base. Each has, behind the warrior, a comparatively large-footed cauldron with a hole used for pouring water and a tubular spout projected from the chest. The noble rider is in full battle gear as a cavalryman complete with pointed headgear and mud guards; his attendant wears a thick headband with a topknot showing; he has a naked upper body, a light load carried on the back, and a bell held in the right. The two ewers are regarded as very valuable items of heritage providing a wealth of knowledge on the beliefs of the afterlife prevalent among the people of Silla, clothing, weapons, horse trappings, and accessories.

在庆州市金铃冢出土的一对陶器,是人骑着马的样子。主人像高23.4㎝、长29.4㎝,仆人像高21.3㎝,长26.8㎝。1924年在庆州市的金铃冢里和船型陶器一并出土,具有将死者的灵魂通过陆地和水道引向另外一个世界的咒术功能。这个人物像是有助于研究新罗人的灵魂观和当时的服饰、武器、马具状况、工艺艺匠等的重要遗物。

慶州市金鈴塚で出土された一対の土器で、馬に乗っている人の姿をしている。主人の像は高さ23.4cm、長さ29.4cmで、下人の像は高さ21.3cm、長さ26.8cmである。慶州市にある金鈴塚で1924年に船の形をした土器とともに出土されたもので、死亡者の魂を陸地と水路を通じてあの世に導く呪術的な機能を持っている。この人物像は、新羅人の霊魂観と当時の服飾、武器、馬具の状態、工芸意匠などの研究に大いに役立つ重要な遺物である。

경주시 금령총에서 출토된 한 쌍의 토기로 말을 타고 있는 사람의 모습이다. 주인상은 높이 23.4㎝, 길이 29.4㎝이고, 하인상은 높이 21.3㎝, 길이 26.8㎝이다. 금령총에서 1924년에 배모양 토기와 함께 출토되었으며, 죽은 자의 영혼을 육지와 물길을 통하여 저세상으로 인도해 주는 주술적인 목적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

두 인물상은 두꺼운 직사각형 판(板)위에 다리가 짧은 조랑말을 탄 사람이 올라 앉아있는 모습이다. 말 엉덩이 위에는 아래로 구멍이 뚫린 등잔이 있고, 앞 가슴에는 긴 부리가 돌출되어 있어 비어있는 말의 뱃속을 통해 물을 따를 수 있게 되어 있다.

두 인물상의 모습은 말 장식이 화려한 주인상의 경우 고깔 형태의 띠와 장식이 있는 삼각모(三角帽)를 쓰고 다리위에 갑옷으로 보이는 것을 늘어뜨렸다. 하인상은 수건을 동여맨 상투머리에 웃옷을 벗은 맨 몸으로 등에 짐을 메고 오른손에 방울같은 것을 들고 있어 길을 안내하고 있는 듯한 모습이다.

이 인물상 형태의 토기는 신라인의 영혼관과 당시의 복식, 무기, 말갖춤 상태, 공예의장(工藝意匠) 등에 대한 연구에 큰 도움을 주는 중요한 유물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