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보 제82호

경주 감산사 석조아미타여래입상 (慶州 甘山寺 石造阿彌陀如來立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석조 / 불상
수량/면적 1구
지정(등록)일 1962.12.20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중앙박물관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감산사는 신라 성덕왕 18년(719)에 김지성이 부모의 명복을 빌고, 국왕과 왕족의 안녕을 기원하기 위해 창건한 사찰이다. 창건 후 그는 어머니를 위해 미륵보살을, 아버지를 위해 아미타불을 만들었다고 한다. 현재는 두 불상을 경주 감산사 석조미륵보살입상(국보 제81호), 경주 감산사 석조아미타불입상(국보 제82호)으로 지정하여 국립중앙박물관에 보관하고 있다.

석조아미타불입상은 전체적으로 균형과 조화를 이루고 있으며, 인체 비례에 가까운 사실적 표현을 하고 있는 작품이다. 불상의 얼굴은 풍만하고 눈·코·입의 세부표현도 세련되어 신라적인 얼굴을 사실적으로 묘사하고 있다.

신체는 비교적 두꺼운 옷 속에 싸여 있어서 가슴의 두드러진 표현은 없지만, 당당하고 위엄이 넘쳐 부처님의 모습을 인간적으로 표현하고자 한 의도를 엿볼 수 있다.

양 어깨를 감싸고 있는 옷은 온 몸에 걸쳐서 U자형의 옷주름을 나타내고 있다. 목에는 한번 뒤집힌 옷깃을 표현했는데 이는 신라 불상의 특징으로, 불상의 전체적인 형태와 함께 불상을 박진감있게 보이게 하는 요소가 된다.

불신 뒤의 광배(光背)는 배(舟) 모양이며 가장자리에는 불꽃이 타오르는 모양을 새겼다. 광배 안에는 3줄의 선을 도드라지게 새겨 머리광배와 몸광배로 구별하고 있으며, 몸광배 안에는 꽃무늬를 새겨 넣었다. 불상이 서 있는 대좌(臺座)는 맨 아래가 8각이고, 그 위에는 엎어 놓은 연꽃무늬와 활짝 핀 연꽃무늬를 간략하고 큼직하게 새기고 있다.

통일신라시대의 이상적 사실주의 양식을 보여주는 가장 대표적인 예일 뿐 아니라, 광배 뒤의 기록에 의해 만든 시기와 만든 사람을 분명하게 알 수 있는 불상으로 우리나라 불교 조각사에서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작품이다.

Located in Wolseong-gun, Gyeongsangbuk-do, Gamsansa Temple was built in 719 by a dedicated Silla Buddhist named Kim Ji-sung who wanted his religious devotion to move Buddha to bring peaceful rest to his deceased parents and protect the king and his royal family. He is said to have commissioned a Maitreya bodhisattva (currently National Treasure No. 81) for his mother and this Amitabha Buddha (National Treasure No. 82) for his father. Both stone statues are now stored in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in Seoul. This stone statue of the standing Amitabha Buddha is highly regarded for the harmonious balance and proportion and realistic rendering of the details, including the facial features that many experts believe are closer to those of Korean people in Silla (57 BC – 935). The Amitabha statue features a plump face with imposing body covered with a rather thick robe depicted with abundant U-shaped folds. The almond-shaped mandorla behind the Buddha contains two halos -- one around the head and the other spanning the entire body -- divided by three lines and edged by a flame motif. The pedestal on which the Amitabha stands consists of two tiers, one in the shape of a lotus blossom with upturned petals and the other shaped like a downturned lotus blossom, supported by an octagonal base. Today, art historians regard the statue as one of the finest examples of the “idealistic realist style” developed by Unified Silla artisans. The fact that it has a clear record of who made it for what and when also makes it a very important source of knowledge of the Buddhist art that developed in Korea.

位于庆尚北道月城郡的甘山寺,是新罗圣德王18年(719)金至诚为了给父母祈冥福、祈愿国王和王族安宁而建造的寺庙。创建后他为母亲制作了弥勒佛像、为父亲制作了阿弥陀佛。现在将两具佛像,即,甘山寺石造弥勒菩萨立像和甘山寺石造阿弥陀佛立像指定为了国宝第81号和国宝第82号,并保管在国立中央博物馆内。石造阿弥陀佛立像总体上保持了均衡和谐调,通过接近于人体的实际比例作了生动形象的表现。佛像的面部丰满,眼鼻嘴的细部表现也很冼炼,写实性的描绘了具有新罗时代特色的面相。这具佛像不仅是体现统一新罗时代理想的写实主义样式的最具代表性的作品,而且根据光背后的记录,可以得知制作年代和制作者,是在我国佛教雕刻史上占据非常重要位置的作品。

慶尚北道月城郡にある甘山寺は、新羅成徳王18年(719)に金志誠が親の冥福を祈り、国王と王族の安寧を祈るために創建した寺刹である。創建の後、彼は母のために弥勒菩薩を、父のために阿弥陀仏を作ったと伝えられている。現在は二つの仏像を甘山寺石造弥勒菩薩立像(国宝第81号)、甘山寺石造阿弥陀仏立像(国宝第82号)に指定して、国立中央博物館に保管している。石造阿弥陀仏立像は全体的に均衡と調和を保っており、人体比例に近い写実的な表現をしている作品である。仏像の顔は豊満で目・鼻・口の詳細な表現も洗練され、新羅的な顔を写実的に描写している。統一新羅時代の理想的写実主義の様式が見られる一番代表的な例であるのみならず、光背の後ろにある記録によって制作時期と制作者がはっきり分かる仏像で、韓国仏教の彫刻史に非常に重要な位置を占めている作品である。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감산사는 신라 성덕왕 18년(719)에 김지성이 부모의 명복을 빌고, 국왕과 왕족의 안녕을 기원하기 위해 창건한 사찰이다. 창건 후 그는 어머니를 위해 미륵보살을, 아버지를 위해 아미타불을 만들었다고 한다. 현재는 두 불상을 경주 감산사 석조미륵보살입상(국보 제81호), 경주 감산사 석조아미타불입상(국보 제82호)으로 지정하여 국립중앙박물관에 보관하고 있다.

석조아미타불입상은 전체적으로 균형과 조화를 이루고 있으며, 인체 비례에 가까운 사실적 표현을 하고 있는 작품이다. 불상의 얼굴은 풍만하고 눈·코·입의 세부표현도 세련되어 신라적인 얼굴을 사실적으로 묘사하고 있다.

신체는 비교적 두꺼운 옷 속에 싸여 있어서 가슴의 두드러진 표현은 없지만, 당당하고 위엄이 넘쳐 부처님의 모습을 인간적으로 표현하고자 한 의도를 엿볼 수 있다.

양 어깨를 감싸고 있는 옷은 온 몸에 걸쳐서 U자형의 옷주름을 나타내고 있다. 목에는 한번 뒤집힌 옷깃을 표현했는데 이는 신라 불상의 특징으로, 불상의 전체적인 형태와 함께 불상을 박진감있게 보이게 하는 요소가 된다.

불신 뒤의 광배(光背)는 배(舟) 모양이며 가장자리에는 불꽃이 타오르는 모양을 새겼다. 광배 안에는 3줄의 선을 도드라지게 새겨 머리광배와 몸광배로 구별하고 있으며, 몸광배 안에는 꽃무늬를 새겨 넣었다. 불상이 서 있는 대좌(臺座)는 맨 아래가 8각이고, 그 위에는 엎어 놓은 연꽃무늬와 활짝 핀 연꽃무늬를 간략하고 큼직하게 새기고 있다.

통일신라시대의 이상적 사실주의 양식을 보여주는 가장 대표적인 예일 뿐 아니라, 광배 뒤의 기록에 의해 만든 시기와 만든 사람을 분명하게 알 수 있는 불상으로 우리나라 불교 조각사에서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작품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