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보 제79호

경주 구황동 금제여래좌상 (慶州 九黃洞 金製如來坐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금속조 / 불상
수량/면적 1구
지정(등록)일 1962.12.20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중앙박물관

1942년 착수된 경주 황복사지 삼층석탑(국보 제37호) 해체수리 공사시 나온 사리함에서 경주 구황동 금제여래입상(국보 제80호)과 함께 발견되었다. 사리함에 새겨진 글에 의하면 통일신라 성덕왕 5년(706)에 사리함 속에 순금으로 된 아미타상을 넣었다고 하는데 이 불상이 아닌가 추측된다. 그러나 크기가 6치라고 기록되어 있는데, 이 불상은 12.2㎝로 4치도 되지 않아 의문이 간다.

광배(光背)와 불신(佛身), 연꽃무늬 대좌(臺座)의 3부분으로 되어 있으며, 각 부분은 분리되도록 만들었다. 민머리 위에는 상투 모양의 머리(육계)가 큼직하게 솟아 있으며, 둥근 얼굴은 원만하다. 눈·코·입은 뚜렷하고 균형이 잡혀 있어 통일신라시대 불상의 이상적인 모습에 접근하고 있다. 어깨는 넓고 당당하며, 양어깨를 덮은 대의는 가슴을 크게 열었고, 그 안에 대각선으로 내의를 걸쳐 입었다. 불상이 앉아 있는 대좌에 흘러내린 옷자락은 좌우대칭으로 정돈되어 길게 늘어져 있다. 오른손은 어깨 높이로 들어 손바닥을 보이고 있고, 무릎 위의 왼손은 손끝이 땅을 향하도록 하여 손등을 보이고 있다.

머리광배에는 연꽃무늬를 중심으로 인동초·당초무늬·덩쿨무늬와 그 가장자리에 불꽃 무늬가 뚫을새김되어 있고, 몸광배에는 인동초·당초무늬와 덩쿨무늬를 이중으로 뚫을새김하였다. 대좌는 원형이며 엎어 놓은 연꽃무늬가 새겨져 있다.

미소 띤 얼굴에 뚜렷한 이목구비와 균형잡힌 몸매를 지녀 더욱 위엄있게 보이는 이 불상은 손모양이나 옷주름, 양감이 강조된 표현 등에서 8세기 초 불상의 양식과 성격을 연구하는데 매우 중요한 자료가 되고 있다.

This tiny statuette is one of the two gold Buddha images -- the other being the standing Buddha designated as National Treasure No. 80 -- discovered at a sarira reliquary excavated from the Three-story Stone Pagoda at Hwangboksa Temple Site, Gyeongju (National Treasure No. 37) when it was demolished and rebuilt in 1934. According to an inscription engraved at the sarira reliquary, a gold Amitabha statuette was put in it in 706, leading some historians to believe that this is that Amitabha. Some raise doubts since the Amitabha is six inches tall according to the inscription, whereas the height of this seated Buddha is only 12.2 centimeters or shorter than four inches. The statuette largely consists of three parts -- the mandorla (Buddhist halo of light), Buddha’s body, and the lotus pedestal -- designed to be detached from each other. The Buddha has notably large topknot, benign face with clearly defined features on it, and broad shoulders, displaying an image closer to that deemed ideal by Unified Silla artisans. It also has the outer robe covering both shoulders and running down while leaving the breast open to show the inner wear and cover the knees, finally hanging down further to create many vertical folds arranged to form symmetry. As for the symbolic hand gesture, the right hand is raised to the same level as the shoulders with the palm facing forward; the left hand placed on the knee shows the fingers turned downward and the palm facing away from the viewer. The mandorla formed around the head is decorated with a lotus flower surrounded by honeysuckle and vine designs and finally edged with an openwork flame motif; that around the body features honeysuckle and vine designs also edged with openwork flame motif. The pedestal has a tubular stem with a base of overturned lotus petals. With the face wearing a benign smile and having clear-cut features, balanced body, symbolic hand gesture, style of robe folds, and volume-focused expressions, this Buddha statuette is regarded as a very valuable source for the study of Korean Buddhist sculpture in the early 8th century.

1934年拆除复原庆州九黄里三层石塔(国宝第37号)时,在出土的舍利函里,与庆州九黄里金制如来立像(国宝第80号)一同被发现。根据舍利函上镌刻的字句,推测统一新罗圣德王5年(706)舍利函里放置的用纯金做成的阿弥陀像可能是这具佛像。但大小记录为6寸,而这具佛像只有12.2㎝,连4寸也不到,这不免令人产生疑惑。由光背和佛身、莲花纹台座三部分组成,各部分是可分离的。这具佛像脸上挂着微笑,五官端正、身材均匀更显其威严,手形或衣褶,以及强调表现的体量感等,对于研究8世纪初佛像的样式和性质,是非常重要的资料。

1934年慶州九黄里三重石塔(国宝第37号)を解体・復元する時に出た舎利函から、慶州九黄里金製如来立像(国宝第80号)と一緒に発見された。舎利函に刻まれた文によれば、統一新羅成徳王5年(706)に舎利函の中に純金の阿弥陀像を入れたと言うが、それがこの仏像ではないかと推測されている。しかし、大きさが6寸であると記録されているが、この仏像は12.2cmで4寸もないため疑問は残っている。微笑みを帯びた顔に、はっきりした目耳鼻口と均衡の取れた体つきをしており、威厳が感じられるこの仏像は、手の形や服のしわ、量感が強調された表現方法などから、8世紀初の仏像の様式と性格を研究するのに非常に重要な資料となっている。

1942년 착수된 경주 황복사지 삼층석탑(국보 제37호) 해체수리 공사시 나온 사리함에서 경주 구황동 금제여래입상(국보 제80호)과 함께 발견되었다. 사리함에 새겨진 글에 의하면 통일신라 성덕왕 5년(706)에 사리함 속에 순금으로 된 아미타상을 넣었다고 하는데 이 불상이 아닌가 추측된다. 그러나 크기가 6치라고 기록되어 있는데, 이 불상은 12.2㎝로 4치도 되지 않아 의문이 간다.

광배(光背)와 불신(佛身), 연꽃무늬 대좌(臺座)의 3부분으로 되어 있으며, 각 부분은 분리되도록 만들었다. 민머리 위에는 상투 모양의 머리(육계)가 큼직하게 솟아 있으며, 둥근 얼굴은 원만하다. 눈·코·입은 뚜렷하고 균형이 잡혀 있어 통일신라시대 불상의 이상적인 모습에 접근하고 있다. 어깨는 넓고 당당하며, 양어깨를 덮은 대의는 가슴을 크게 열었고, 그 안에 대각선으로 내의를 걸쳐 입었다. 불상이 앉아 있는 대좌에 흘러내린 옷자락은 좌우대칭으로 정돈되어 길게 늘어져 있다. 오른손은 어깨 높이로 들어 손바닥을 보이고 있고, 무릎 위의 왼손은 손끝이 땅을 향하도록 하여 손등을 보이고 있다.

머리광배에는 연꽃무늬를 중심으로 인동초·당초무늬·덩쿨무늬와 그 가장자리에 불꽃 무늬가 뚫을새김되어 있고, 몸광배에는 인동초·당초무늬와 덩쿨무늬를 이중으로 뚫을새김하였다. 대좌는 원형이며 엎어 놓은 연꽃무늬가 새겨져 있다.

미소 띤 얼굴에 뚜렷한 이목구비와 균형잡힌 몸매를 지녀 더욱 위엄있게 보이는 이 불상은 손모양이나 옷주름, 양감이 강조된 표현 등에서 8세기 초 불상의 양식과 성격을 연구하는데 매우 중요한 자료가 되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