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보 제77호

의성 탑리리 오층석탑 (義城 塔里里 五層石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2.12.20
소 재 지 경북 의성군 금성면 오층석탑길 5-3 (탑리)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의성군

탑리리 마을에 세워져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5층 석탑이다. 낮은 1단의 기단(基壇) 위에 5층의 탑신(塔身)을 세운 모습으로, 돌을 벽돌 모양으로 다듬어 쌓아올린 전탑(塼塔)양식과 목조건축의 수법을 동시에 보여주는 특이한 구조를 가지고 있다.

기단은 여러 개의 돌로 바닥을 깐 뒤, 목조건축을 본떠 가운데기둥과 모서리기둥 모두를 각각 다른 돌로 구성하였다. 탑신은 1층이 높으며 2층부터는 높이가 급격히 줄어드는 모습을 보이는데, 1층 몸돌에는 불상을 모시는 방인 감실(龕室)을 설치하였다. 지붕돌은 전탑에서 보이는 모습처럼 밑면 뿐만 아니라 윗면까지도 층을 이루고 있는데 윗면이 6단, 아랫면이 5단이다. 지붕돌은 네 귀퉁이가 살짝 들려있어 목조건축의 지붕 끝을 떠올리게 한다.

각 부분에서 목조건축의 양식을 응용하는 한편, 곳곳에서 전탑의 조성기법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이러한 독특한 특징으로 인해 경주 분황사 모전석탑(국보 제30호)과 함께 통일신라 전기의 석탑양식을 연구하는데 귀중한 자료가 되고 있다.

This five-story stone pagoda located in Tamni-ri, Uiseong was built during the Unified Silla Period (676-935). It is characterized by a low, single-tier base supporting the main five-storied structure exhibiting a unique style achieved by combining the styles of brick pagodas and wooden architectural works. The base consists of a foundation of hewn rectangular stones on which, imitating a wooden architectural structure, middle and corner columns made from separate stone blocks are erected. As for the pagoda’s main body, the first story is significantly taller than the other stories, and it has a niche where one or more Buddha statues were enshrined. From the second story up, the bodies of the pagoda grow notably shorter. The roof of each story is stepped on by both under and upper sides as in brick pagodas. The cornice under the eaves is five-stepped, whereas the upper part is six-stepped. The roof stones are slightly upturned at the corners, patterned after the tile roof of a wooden building. Along with the Stone Brick Pagoda of Bunhwangsa Temple, Gyeongju (National Treasure No. 30), this pagoda is of great importance in studying the development of pagodas in Korea with its unique form and style.

是建造在塔里村庄的统一新罗时代的5层石塔。在低矮的1层基坛上竖立了5层塔身,其独特结构同时显示了用修整成砖样的石头来垒砌而成的砖塔样式和木造建筑技法。这个作品各部分应用了木造建筑的样式,同时处处体现了砖塔的砌筑技法。由于这种独特的特点,与芬皇寺石塔(国宝第30号)一并成为了研究统一新罗时代前期石塔样式的珍贵资料。

塔里村に建てられている統一新羅時代の五重石塔である。低い一段の基壇の上に五重の塔身を建てた形態で、石を煙瓦模様に削って積み上げた塼塔様式と、木造建築の手法が同時に見られる珍しい構造である。各部分で木造建築の様式を応用する一方、至る所で塼塔の造成技法が見られる作品である。このような独特な特徴から、芬皇寺石塔(国宝第30号)とともに統一新羅前期の石塔様式を研究するのに貴重な資料となっている。

탑리리 마을에 세워져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5층 석탑이다. 낮은 1단의 기단(基壇) 위에 5층의 탑신(塔身)을 세운 모습으로, 돌을 벽돌 모양으로 다듬어 쌓아올린 전탑(塼塔)양식과 목조건축의 수법을 동시에 보여주는 특이한 구조를 가지고 있다.

기단은 여러 개의 돌로 바닥을 깐 뒤, 목조건축을 본떠 가운데기둥과 모서리기둥 모두를 각각 다른 돌로 구성하였다. 탑신은 1층이 높으며 2층부터는 높이가 급격히 줄어드는 모습을 보이는데, 1층 몸돌에는 불상을 모시는 방인 감실(龕室)을 설치하였다. 지붕돌은 전탑에서 보이는 모습처럼 밑면 뿐만 아니라 윗면까지도 층을 이루고 있는데 윗면이 6단, 아랫면이 5단이다. 지붕돌은 네 귀퉁이가 살짝 들려있어 목조건축의 지붕 끝을 떠올리게 한다.

각 부분에서 목조건축의 양식을 응용하는 한편, 곳곳에서 전탑의 조성기법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이러한 독특한 특징으로 인해 경주 분황사 모전석탑(국보 제30호)과 함께 통일신라 전기의 석탑양식을 연구하는데 귀중한 자료가 되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