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보 제71호

동국정운 권1,6 (東國正韻 卷一,六)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활자본 / 금속활자본
수량/면적 2책
지정(등록)일 1962.12.20
소 재 지 서울 성북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전***
관리자(관리단체) 간***

조선 세종 때 신숙주, 최항, 박팽년 등이 왕의 명으로 편찬하여 세종 30년(1448)에 간행한 우리나라 최초의 표준음에 관한 책으로, 6권 6책의 활자본이다.

중국의 운(韻)에 관한 책인 『홍무정운』에 대비되는 것으로, ‘동국정운’이란 우리나라의 바른 음이라는 뜻이다. 당시 혼란스럽던 우리나라의 한자음을 바로잡아 통일된 표준음을 정하려는 목적으로 편찬, 간행되었다.

이 책은 세종 29년(1447) 9월에 완성되자 간행하라는 임금의 명이 있었고, 이듬해인 세종 30년(1448) 11월에 성균관, 사부학당 등에 보급되어, 이 책이 간행되고 보급되었던 시기를 알 수 있다.

현재 이 책은 전 6권 가운데 1권과 6권만이 남아있다. 내용을 보면 본문의 큰 글자는 나무활자이고, 작은 글자와 서문의 큰 글자는 갑인자이다. 글자체는 큰 글자가 진양대군의 글씨이다.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한자음을 우리의 음으로 표기하였다는 점에서 큰 의의를 가지고 있으며, 국어연구자료로서의 중요성도『훈민정음』과 쌍벽을 이룰 정도로 높이 평가되고 있다. 또한 한자음의 음운체계 연구에 있어서뿐만 아니라, 훈민정음의 글자를 만든 배경이나 음운체계 연구에 있어서 기본자료가 된다.

Published in 1448 by a group of distinguished scholar-statesmen including Sin Suk-ju, Choe Hang, and Bak Paeng-nyeon according to a royal order by King Sejong, this book, Dongguk jeongun (“Standard Rhymes of the Eastern State”), focuses on the “standard sounds” of the Korean language. Consisting of six volumes printed with movable types, it is known as the first book published to deal with the subject. According to historical records, the publication of the book was inspired by Hongmu jeongun (“Correct Rhymes from the Hongwu Reign”), a Chinese rhyming dictionary completed in 1375. King Sejong and his scholar-officials wanted the book to be able to provide standard Korean sounds for Chinese characters, which had been a chaotic situation. The compilation of the Korean book was completed in the ninth month of 1447 and was published and distributed to major educational institutions across the capital including Seonggyungwan, the top institution of higher education, and the Four Academies (Sabuhakdang) in the eleventh month of the following year. Today, only two of its original six volumes -- Volumes 1 and 6 -- have survived. The remaining volumes show that the large scripts in the book’s main text were printed using wooden movable types; the small scripts, plus large scripts in the Introduction, were printed with the Gabin Types cast in 1434. The scripts were made from handwritings by Prince Jinyang, later known as King Sejo (r. 1455-1468). The book is considered extremely valuable since it is the first tangible effort to use the newly created Korean alphabet to mark the Korean sounds of Chinese characters. Its value as a source material for the study of the Korean language and background of creation of the Korean alphabet and phonetic system of the Korean language is also regarded highly and often compared with the Hunminjeongeum or the Korean writing system itself.

于朝鲜世宗年间,由申叔舟、崔恒、朴彭年等受王之命编纂,并于世宗30年(1448)发行的我国最早的关于标准音的书,为6卷6册的活字本。相当于中国关于韵的『洪武正韵』,‘东国正韵’意为我国的正确发音。是以校正当时混乱的我国的韩文汉字发音,并制定统一的标准音为目的而编纂发行的。在我国最早将汉字音标为我们的独立发音体系而具有重要的意义,作为国语研究资料的重要性也和『训民正音』一起得到了很高的评价,并且不仅在汉字音的音韵体系研究上,在制作训民正音字体的背景或音韵体系研究上也成为了基本资料。

朝鮮時代世宗の時に申叔舟、崔恒、朴彭年などが、王の命令で編纂して世宗30年(1448)に刊行した韓国最初の標準音に関する本で、6巻6冊、活字本である。中国の韻に関する本である『洪武正韻』に対比するもので、「東国正韻」と言うのは韓国の正しい音という意味である。当時混乱していた韓国の漢字音を正し、統一された標準音を定めようとする目的で編纂、刊行された。韓国で初めて漢字音を韓国の音で表記したという点で大きな意義を持ち、国語研究資料としての重要さも、『訓民正音』と双壁を成すほど高く評価されている。また、漢字音の音韻体系の研究だけではなく、訓民正音の字を作った背景や音韻体系の研究において基本資料となる。

조선 세종 때 신숙주, 최항, 박팽년 등이 왕의 명으로 편찬하여 세종 30년(1448)에 간행한 우리나라 최초의 표준음에 관한 책으로, 6권 6책의 활자본이다.

중국의 운(韻)에 관한 책인 『홍무정운』에 대비되는 것으로, ‘동국정운’이란 우리나라의 바른 음이라는 뜻이다. 당시 혼란스럽던 우리나라의 한자음을 바로잡아 통일된 표준음을 정하려는 목적으로 편찬, 간행되었다.

이 책은 세종 29년(1447) 9월에 완성되자 간행하라는 임금의 명이 있었고, 이듬해인 세종 30년(1448) 11월에 성균관, 사부학당 등에 보급되어, 이 책이 간행되고 보급되었던 시기를 알 수 있다.

현재 이 책은 전 6권 가운데 1권과 6권만이 남아있다. 내용을 보면 본문의 큰 글자는 나무활자이고, 작은 글자와 서문의 큰 글자는 갑인자이다. 글자체는 큰 글자가 진양대군의 글씨이다.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한자음을 우리의 음으로 표기하였다는 점에서 큰 의의를 가지고 있으며, 국어연구자료로서의 중요성도『훈민정음』과 쌍벽을 이룰 정도로 높이 평가되고 있다. 또한 한자음의 음운체계 연구에 있어서뿐만 아니라, 훈민정음의 글자를 만든 배경이나 음운체계 연구에 있어서 기본자료가 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