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보 제61호

청자 어룡형 주전자 (靑磁 魚龍形 注子)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토도자공예 / 청자
수량/면적 1개
지정(등록)일 1962.12.20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중앙박물관

고려 청자의 전성기인 12세기경에 만들어진 청자주전자로 높이 24.4cm, 밑지름 10.3cm이다. 용의 머리와 물고기의 몸을 가진 특이한 형태의 동물을 형상화한 상형의 청자 주전자이다.

물을 따르는 부리는 용의 머리모양이고, 이빨과 지느러미, 꼬리 끝에는 백토(白土)를 발랐다. 얼굴의 털이나 지느러미들을 매우 섬세하게 표현하였다. 주전자 몸체에는 비늘이 도드라지게 표현되었고, 중앙부에는 앞뒤로 커다란 갈퀴모양의 옆지느러미가 묘사되었다. 손잡이는 연꽃줄기 모양으로 주전자의 몸체 위로 자연스럽게 늘어져 있고, 뚜껑은 물고기의 꼬리부분을 본떠서 만들었다.

전체적인 형태를 보면 기이하면서도 각 부위를 갖춘 한 마리의 상상의 동물모습을 하고 있다. 비취빛의 유약색과 더불어 지느러미와 꽃무늬에 나타난 세밀한 음각 표현은 능숙한 솜씨를 보여준다. 이 주전자는 상서로운 동물이나 식물을 모방해서 만든 상형청자 중에서도 매우 기발함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This celadon ewer, with height of 24.4 centimeters and whose base diameter is 10.3 centimeters, was made around the 12th century. It features the shape of a mythical animal with a dragon head and the body of a fish. The ewer has a spout shaped like a dragon head, with its teeth, fins, and tail coated with white slip. Elaborate techniques of carving, engraving, and incising are used for the realistic rendering of the details – the mane around the neck, scales covering the entire body, and conspicuously large, wing-like pectoral fins. The handle is made in the shape of twisted lotus stalks and nicely attached at the back, and the lid, in the shape of fish tail complete with fins. The appearance of the ewer exhibits a fantastic, complete creature rendered based on wild imagination combined with masterful carving techniques and beautifully applied jade-blue glaze. It is a unique example representing the great Goryeo celadon works conceived from the shapes of various auspicious creatures be they natural or imaginary.

制作于高丽青瓷的鼎盛期-12世纪前后的青瓷壶,高是24.4cm,底径是10.3cm。形象的表现了带有龙头鱼身的特殊形态的动物,这样的鱼形从很早以前作为预防火灾的象征意义常常用于建筑物的装饰上。从整体结构来看,虽然形态奇异,但表现了各部分组合比较完整的一头想像中的动物,翡翠釉色,鱼鳍和花纹上所表现的细密的阴刻方式,显现了娴熟的技法。这个壶是模仿吉祥的动物或植物制造的象形青瓷中非常新颖的作品。

高麗青磁の全盛期である12世紀頃に作られた青磁水差しで、高24.4cm、底径10.3cmである。竜の頭と魚の体を持った独特な形の動物を形象化したが、このような魚模様は昔から火事を予防するための象徴的な意味で、建築物に多く使われた。全体的な構造から見ると、奇妙ながらも各部位を備えた一匹の想像上の動物の姿をしている。翡翠色の釉薬色と共に、鰭と花文で表現された細密な陰刻表現は精練された技術と言える。この水差しは、めでたい動物や植物を模倣して作った象形青磁の中でも非常に奇抜な作品である。

고려 청자의 전성기인 12세기경에 만들어진 청자주전자로 높이 24.4cm, 밑지름 10.3cm이다. 용의 머리와 물고기의 몸을 가진 특이한 형태의 동물을 형상화한 상형의 청자 주전자이다.

물을 따르는 부리는 용의 머리모양이고, 이빨과 지느러미, 꼬리 끝에는 백토(白土)를 발랐다. 얼굴의 털이나 지느러미들을 매우 섬세하게 표현하였다. 주전자 몸체에는 비늘이 도드라지게 표현되었고, 중앙부에는 앞뒤로 커다란 갈퀴모양의 옆지느러미가 묘사되었다. 손잡이는 연꽃줄기 모양으로 주전자의 몸체 위로 자연스럽게 늘어져 있고, 뚜껑은 물고기의 꼬리부분을 본떠서 만들었다.

전체적인 형태를 보면 기이하면서도 각 부위를 갖춘 한 마리의 상상의 동물모습을 하고 있다. 비취빛의 유약색과 더불어 지느러미와 꽃무늬에 나타난 세밀한 음각 표현은 능숙한 솜씨를 보여준다. 이 주전자는 상서로운 동물이나 식물을 모방해서 만든 상형청자 중에서도 매우 기발함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