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53호

구례 연곡사 동 승탑 (求禮 鷰谷寺 東 僧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2.12.20
소 재 지 전남 구례군 토지면 피아골로 806-16, 연곡사 (내동리) / (지번)전남 구례군 토지면 내동리 산54-1 연곡사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연곡사
관리자(관리단체) 연곡사

탑이 부처의 사리를 모시는 곳이라면, 승탑은 유명했던 스님들의 사리를 두는 곳이다. 승탑의 구성은 석탑과 같아서, 기단(基壇) 위에 사리를 모시는 탑신(塔身)을 두고 그 위에 머리장식을 얹는다.

이 승탑은 연곡사의 동쪽에 네모난 바닥돌위로 세워져 있으며, 전체적으로 8각형을 기본으로 하고 있다. 연곡사는 고려 전기까지 스님들이 선(禪)을 닦는 절로 이름이 높았는데, 이 때문인지 이곳에는 이 승탑 외에도 구례 연곡사 소요대사탑(보물 제154호), 구례 연곡사 북 승탑(국보 제54호) 등 2기가 더 있다. 동 승탑은 그 중 형태가 가장 아름답고 우아한 작품이다.

기단(基壇)은 세 층으로 아래받침돌, 가운데받침돌, 윗받침돌을 올렸다. 아래받침돌은 두 단인데, 구름에 휩싸인 용과 사자모양을 각각 조각해 놓았다. 가운데받침돌에는 둥근 테두리를 두르고, 부처님의 설법을 들으러 몰려든다는 8부중상(八部衆像)을 새겼다. 윗받침돌 역시 두 단으로 나뉘어 두 겹의 연꽃잎과 기둥모양을 세밀하게 묘사해 두었는데, 이 부분에 둥근 테를 두르고 그 안에 불교의 낙원에 사는 극락조인 가릉빈가(伽陵頻迦)를 새겨둔 점이 독특하다.

탑신(塔身)은 몸돌의 각 면에 테두리를 두르고, 그 속에 향로와 불법을 수호하는 방위신인 4천왕상(四天王像)을 돋을새김해 두었는데, 그 수법이 그리 훌륭하지는 못하다. 지붕돌에는 서까래와 기와의 골을 새겼으며, 기와를 끝맺음할 때 두는 막새기와까지 표현할 정도로 수법이 정교하다. 머리장식으로는 날개를 활짝 편 봉황과 연꽃무늬를 새겨 아래위로 쌓아 놓았다.

도선국사의 승탑이라고 전해지고 있으나 확실한 것은 알 수가 없으며, 일제 때 동경대학으로 반출될 뻔한 위기도 있었지만 다행히도 제자리를 지키고 있다. 기단이 좀 높아 보이기는 하나 전체적으로 안정된 비례감을 잃지 않으면서 훌륭한 조각수법을 보이고 있어 통일신라 후기를 대표할 만한 우수한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Built to enshrine the Artifact of an eminent monk in the eastern part of Yeongoksa Temple, this stupa consists of three parts – base, body, and finial – that are basically octagonal and are set up on a square stone foundation. The temple housing the stupa had been known as a center for Zen practice until the early Goryeo Period (918-1392) as demonstrated by two more stupas, one (Treasure No. 154) built to honor the Buddhist Monk Soyo and the other (Treasure No. 54) standing east of the temple. Of the three, the East Stupa has the most beautiful, elegant shape. The base of the stupa consists of three parts: the lower, middle, and upper bases. The first is double-tiered and is carved with dragons and lions surrounded by clouds, whereas the second is carved with an encircling band and the Eight Deva Guardians. The upper base is also double-tiered and is carved with lotus petals, pillars, and Kalavinka, the imaginary bird of immortality inhabiting the Buddhist paradise. The main body of the stupa has borders carved on all of its faces and contains incense burners as well as the Four Guardian Kings, who are protectors of the Buddhist law, carved in relief, although the carving skills are not excellent. The roof stone is elaborately carved with rafters and tiles, including decorative roof-end tiles. The finial consists of phoenixes with open wings and lotus blossom. While there is no clear evidence, the stupa has been believed to be a funerary monument set up to honor State Preceptor Doseon. There had been an attempt to smuggle it to Tokyo Imperial University when Korea was under the Japanese colonial rule (i.e., 1910-1945), but such attempt failed. The base is comparatively higher, but all the other elements maintain perfect proportion and stability. These, together with the excellent carving skills used to decorate it, make it a masterpiece representing the stupas of the late Unified Silla.

如果说塔是供奉佛祖舍利的地方,那么浮屠就是放置名僧之舍利的地方。结构和石塔相似,基坛上放置了供奉舍利的塔身,其上安置有头饰。虽然传说是道诜国师的浮屠,但是不能够确定,日帝时曾险些被搬运到东京大学,幸亏还是守住了其位置。基坛显得有点高,但整体上保持着稳定的比例,体现了优秀的雕刻技法,被评价为代表统一新罗后期的优秀作品。

塔が仏の舎利を祀る所なら、浮屠は有名な僧侶の舎利を置く所である。浮屠の構成は石塔と同じで、基壇の上に舎利を祀る塔身を置いてその上に頭飾りを乗せる。道詵国師の浮屠と伝えられているが、確かではない。日帝強占期に東京大学に搬出されそうになった危機もあったが、幸い本来の場所に置かれている。基壇が少し高く見えるが、全体的に安定した比例感を失わず立派な彫刻手法を見せており、統一新羅後期を代表できる優秀な作品であると評価されている。

탑이 부처의 사리를 모시는 곳이라면, 승탑은 유명했던 스님들의 사리를 두는 곳이다. 승탑의 구성은 석탑과 같아서, 기단(基壇) 위에 사리를 모시는 탑신(塔身)을 두고 그 위에 머리장식을 얹는다.

이 승탑은 연곡사의 동쪽에 네모난 바닥돌위로 세워져 있으며, 전체적으로 8각형을 기본으로 하고 있다. 연곡사는 고려 전기까지 스님들이 선(禪)을 닦는 절로 이름이 높았는데, 이 때문인지 이곳에는 이 승탑 외에도 구례 연곡사 소요대사탑(보물 제154호), 구례 연곡사 북 승탑(국보 제54호) 등 2기가 더 있다. 동 승탑은 그 중 형태가 가장 아름답고 우아한 작품이다.

기단(基壇)은 세 층으로 아래받침돌, 가운데받침돌, 윗받침돌을 올렸다. 아래받침돌은 두 단인데, 구름에 휩싸인 용과 사자모양을 각각 조각해 놓았다. 가운데받침돌에는 둥근 테두리를 두르고, 부처님의 설법을 들으러 몰려든다는 8부중상(八部衆像)을 새겼다. 윗받침돌 역시 두 단으로 나뉘어 두 겹의 연꽃잎과 기둥모양을 세밀하게 묘사해 두었는데, 이 부분에 둥근 테를 두르고 그 안에 불교의 낙원에 사는 극락조인 가릉빈가(伽陵頻迦)를 새겨둔 점이 독특하다.

탑신(塔身)은 몸돌의 각 면에 테두리를 두르고, 그 속에 향로와 불법을 수호하는 방위신인 4천왕상(四天王像)을 돋을새김해 두었는데, 그 수법이 그리 훌륭하지는 못하다. 지붕돌에는 서까래와 기와의 골을 새겼으며, 기와를 끝맺음할 때 두는 막새기와까지 표현할 정도로 수법이 정교하다. 머리장식으로는 날개를 활짝 편 봉황과 연꽃무늬를 새겨 아래위로 쌓아 놓았다.

도선국사의 승탑이라고 전해지고 있으나 확실한 것은 알 수가 없으며, 일제 때 동경대학으로 반출될 뻔한 위기도 있었지만 다행히도 제자리를 지키고 있다. 기단이 좀 높아 보이기는 하나 전체적으로 안정된 비례감을 잃지 않으면서 훌륭한 조각수법을 보이고 있어 통일신라 후기를 대표할 만한 우수한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