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41호

청주 용두사지 철당간 (淸州 龍頭寺址 鐵幢竿)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당간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2.12.20
소 재 지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남문로2가 48-19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청주시

절에 행사가 있을 때, 그 입구에는 당이라는 깃발을 달아두는데, 이 깃발을 달아두는 장대를 당간이라 하며, 이를 양쪽에서 지탱해 주는 두 기둥을 당간지주라 한다.

당간이 서 있는 청주시 상당구 남문로는 예전에 용두사라는 절이 자리잡고 있던 곳이다. 용두사는 고려 광종 13년(962)에 창건되었으나 고려말의 잦은 전쟁과 난으로 인해 폐허가 되었고, 절이 있던 터는 현재 청주시내의 가장 번화한 거리로 변하였다.

이 당간은 밑받침돌과 이를 버티고 있는 두 기둥이 온전히 남아 예전의 모습을 잘 간직하고 있다. 두 기둥은 바깥면 중앙에 세로로 도드라지게 선을 새겨 단조로운 표면에 변화를 주었다. 그 사이로 원통 모양의 철통 20개를 아래위가 서로 맞물리도록 쌓아 당간을 이루게 하였고, 돌기둥의 맨 위쪽에는 빗장과 같은 고정장치를 두어 당간을 단단히 잡아매고 있다. 특히 세 번째 철통 표면에는 철당간을 세우게 된 동기와 과정 등이 기록되어 있는데, 원래는 30개의 철통으로 구성되어 있었다고 한다.

당간을 세운 시기는 절의 창건과 때를 같이 하는 고려 광종 13년(962)으로, 연대를 확실하게 알 수 있어 소중한 가치를 지닌다. 또한 당간이 남아 있는 경우가 드문 우리 문화재 현실에 비추어 볼 때, 이곳과 함께 공주 갑사, 안성 칠장사의 세 곳에서만 철당간을 접할 수 있어 보기 드문 작품이다.

예로부터 청주에는 홍수에 의한 재난으로 백성들의 피해가 많았는데, 어느 점술가가 이르기를 큰 돛대를 세워 놓으면 이 지역이 배의 형상이 되어 재난을 면할 수 있을 것이라 하였다. 결국 이곳에 돛대 구실을 하는 당간을 세워 놓으니 재난을 피하게 되었다. 이때부터 청주를 주성(舟城)이라 이름하였다고 하는 일화가 전해지고 있다.

In Buddhist tradition, a flagpole was used to hoist a huge flag or banner called dang at the entrance to a temple during an important event such as a ceremonial ritual. The site at Nammun-ro, Sangdang-gu in Cheongju, where this iron flagpole stands, was originally occupied by Yongdusa Temple, which was founded in 962 (the 13th year of the reign of King Gwangjong of the Goryeo Dynasty). Sadly, the temple was destroyed as a result of the frequent warfare and political turmoil of the late Goryeo Period. The flagpole, however, has been preserved in its original form complete with its pedestal and flagpole supports. Nowadays, this area is one of the busiest areas in the city. The two supports feature protruding vertical lines in the middle of the outer face, creating some variation on the otherwise plain surface. Between the two supports, there are twenty cylindrical iron tubes geared into each other and a fastening device like a crossbar at the top of the supports which served to firmly fasten the flagpole. Notably, there is an inscription on the surface of the third iron tub which explains the purpose and process of establishment of this flagpole. According to the inscription, the flagpole originally consisted of thirty iron tubs, and was erected at the time of the temple’s construction in 962. It is considered a precious heritage as its production date has been clearly identified, and it is one of only three remaining flagpole in Korea, along with those at Gapsa Temple in Gongju and Chiljangsa Temple in Anseong. According to a local legend associated with this flagpole, the people in Cheongju had suffered numerous disasters caused by flooding ever since ancient times. One day, however, a fortune-teller said that the people of Cheongju would be able to avoid disaster if they built a large mast, because the area would assume a ship-like shape. After all, the area actually avoided disaster by building a flagpole like a mast, and Cheongju came to be named Juseong (meaning ‘Ship Town’).

寺里有活动的时候,就在入口悬挂叫做幢的旗帜,悬挂这面旗帜的长竿叫做幢竿,在两边支撑它的两个石柱叫做幢竿支柱。幢竿竖立的时期和创建寺庙的时期相同,都是高丽光宗13年(962),由于年代非常确切,因而具有珍贵价值。并且,鉴于幢竿遗留很少的我国文物现状,只有在这里、公州甲寺、安城七长寺这三个地方才能看到铁幢竿这样少见的作品。现在清州流传着这样一个和此遗物相关的逸事。自古以来由于洪水泛滥,清州百姓们受到了很多灾难,某个占术家说如果立一个大桅杆,这个地区会变成船的形状,从而能够避免灾难。结果在这个地方立了个有桅杆作用的幢竿结果躲避了灾难。从那以后,清州又被叫做舟城。

寺に行事がある時にその入口に幢という旗を掲げるが、この旗を掲げておく竿を幢竿と言い、これを両方で支える二つの石柱を幢竿支柱という。幢竿を建てた時期は寺の創建と同時期の高麗光宗13年(962)で、年代を確実に知ることができて重要な価値を持つ。また、 韓国の文化財の現実上幢竿が残っていることが珍しく、龍頭寺址と共に公州甲寺、安城七長寺の三箇所でのみ鉄幢竿を見ることができる。現在清州にはこの遺物に関わる逸話が、次のように伝わっている。昔から清州には洪水による災難で住民の被害が多かったが、ある占い師が「大きい帆柱を建てておけば、この地域が船の形になって災難を兔れることができる。」と言った。結局そこに帆柱の役目をする幢竿を建てたら、災難が起こらなくなり、その時から清州を舟城と呼んだという。

절에 행사가 있을 때, 그 입구에는 당이라는 깃발을 달아두는데, 이 깃발을 달아두는 장대를 당간이라 하며, 이를 양쪽에서 지탱해 주는 두 기둥을 당간지주라 한다.

당간이 서 있는 청주시 상당구 남문로는 예전에 용두사라는 절이 자리잡고 있던 곳이다. 용두사는 고려 광종 13년(962)에 창건되었으나 고려말의 잦은 전쟁과 난으로 인해 폐허가 되었고, 절이 있던 터는 현재 청주시내의 가장 번화한 거리로 변하였다.

이 당간은 밑받침돌과 이를 버티고 있는 두 기둥이 온전히 남아 예전의 모습을 잘 간직하고 있다. 두 기둥은 바깥면 중앙에 세로로 도드라지게 선을 새겨 단조로운 표면에 변화를 주었다. 그 사이로 원통 모양의 철통 20개를 아래위가 서로 맞물리도록 쌓아 당간을 이루게 하였고, 돌기둥의 맨 위쪽에는 빗장과 같은 고정장치를 두어 당간을 단단히 잡아매고 있다. 특히 세 번째 철통 표면에는 철당간을 세우게 된 동기와 과정 등이 기록되어 있는데, 원래는 30개의 철통으로 구성되어 있었다고 한다.

당간을 세운 시기는 절의 창건과 때를 같이 하는 고려 광종 13년(962)으로, 연대를 확실하게 알 수 있어 소중한 가치를 지닌다. 또한 당간이 남아 있는 경우가 드문 우리 문화재 현실에 비추어 볼 때, 이곳과 함께 공주 갑사, 안성 칠장사의 세 곳에서만 철당간을 접할 수 있어 보기 드문 작품이다.

예로부터 청주에는 홍수에 의한 재난으로 백성들의 피해가 많았는데, 어느 점술가가 이르기를 큰 돛대를 세워 놓으면 이 지역이 배의 형상이 되어 재난을 면할 수 있을 것이라 하였다. 결국 이곳에 돛대 구실을 하는 당간을 세워 놓으니 재난을 피하게 되었다. 이때부터 청주를 주성(舟城)이라 이름하였다고 하는 일화가 전해지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