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40호

경주 정혜사지 십삼층석탑 (慶州 淨惠寺址 十三層石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2.12.20
소 재 지 경북 경주시 안강읍 옥산리 1654번지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경주시

경주 정혜사터에 세워져 있는 탑으로, 흙으로 쌓은 1단의 기단(基壇) 위에 13층의 탑신(塔身)을 올린 모습인데, 통일신라시대에서는 그 비슷한 예를 찾아볼 수 없는 독특한 모습이다.

1층 탑몸돌이 거대한데 비해 2층부터는 몸돌과 지붕돌 모두가 급격히 작아져서 2층 이상은 마치 1층탑 위에 덧붙여진 머리장식처럼 보인다. 큰 규모로 만들어진 1층 몸돌은 네 모서리에 사각형의 돌기둥을 세웠으며, 그 안에 다시 보조기둥을 붙여 세워 문을 만들어 놓았다. 이렇듯 문을 마련해 놓은 것은 열린 공간을 추구하고자 한 의지의 표현으로 보여진다. 지붕돌은 밑면의 받침을 조각이 아닌 별개의 다른 돌로 만들어 놓았고, 직선을 그리던 처마는 네 귀퉁이에 이르러서 경쾌하게 들려 있다. 꼭대기에는 머리장식의 받침돌인 노반(露盤)만이 남아있다.

통일신라시대인 9세기 즈음에 세워졌을 것으로 추측되는 이 탑은 13층이라는 보기 드문 층수에, 기단부 역시 일반적인 양식에서 벗어나 당시의 석탑 연구에 귀중한 자료로 평가되고 있다. 비교적 옛모습을 잘 간직하고 있으며, 1층을 크게 부각시킨 후 2층부터 급격히 줄여나간 양식으로 인해 탑 전체에 안정감이 느껴진다.

The stone pagoda at the Jeonghyesa Temple Site in Gyeongju has a unique thirteen-story structure quite unlike that of any of the other surviving pagodas of the Unified Silla Period, and has remained unchanged since the 9th century. The pagoda’s thirteen-story body stands on a single-story earthen platform. Although the first story is huge, the pagoda tapers sharply from the second story upward. The main body of the first story has a square stone pillar at each of its four corners, with auxiliary pillars erected inside the four pillars to create an opening. The roofstones and their supports are all made of different stones, and their corners are raised to create a light impression. Only the base of pagoda finial remains of the upper extremity of the pagoda. As well as having thirteen stories, this pagoda is unique for the air of stability created by highlighting its first story and gradually reducing its size from the second story. The platform also departs from the common style. Thanks to these unique characteristics, the pagoda is a precious resource for studies of stone pagodas of the Unified Silla Period.

建造在庆州净惠寺址的塔,在用泥土垒砌而成的1层基坛上立了13层塔身,造型独特,在统一新罗时代找不到相似的形制。推测这座塔建于统一新罗时代的9世纪前后,不仅13层的层数非常罕见,基坛部也摆脱了一般样式,对于研究当时的石塔提供了珍贵的资料。原貌保存得比较完整,相比之下第一层显得非常宽大,从第2层开始体积急剧缩减,总体上给人一种稳定感。

慶州浄恵寺址に建てられた塔で、土で積んだ一段の基壇の上に十三重の塔身を乗せた形で、統一新羅時代では類例が見られない独特な形態である。統一新羅時代の9世紀頃に建てられたと推測されるこの塔は、十三重という珍しい重数で、基壇部も一般的な様式と違って、当時の石塔研究に貴重な資料を提供している。比較的に昔の面影をよく保っており、一重目を大きく強調し、二重から急激に狭くなる様式によって、塔全体に安定感が感じられる。

경주 정혜사터에 세워져 있는 탑으로, 흙으로 쌓은 1단의 기단(基壇) 위에 13층의 탑신(塔身)을 올린 모습인데, 통일신라시대에서는 그 비슷한 예를 찾아볼 수 없는 독특한 모습이다.

1층 탑몸돌이 거대한데 비해 2층부터는 몸돌과 지붕돌 모두가 급격히 작아져서 2층 이상은 마치 1층탑 위에 덧붙여진 머리장식처럼 보인다. 큰 규모로 만들어진 1층 몸돌은 네 모서리에 사각형의 돌기둥을 세웠으며, 그 안에 다시 보조기둥을 붙여 세워 문을 만들어 놓았다. 이렇듯 문을 마련해 놓은 것은 열린 공간을 추구하고자 한 의지의 표현으로 보여진다. 지붕돌은 밑면의 받침을 조각이 아닌 별개의 다른 돌로 만들어 놓았고, 직선을 그리던 처마는 네 귀퉁이에 이르러서 경쾌하게 들려 있다. 꼭대기에는 머리장식의 받침돌인 노반(露盤)만이 남아있다.

통일신라시대인 9세기 즈음에 세워졌을 것으로 추측되는 이 탑은 13층이라는 보기 드문 층수에, 기단부 역시 일반적인 양식에서 벗어나 당시의 석탑 연구에 귀중한 자료로 평가되고 있다. 비교적 옛모습을 잘 간직하고 있으며, 1층을 크게 부각시킨 후 2층부터 급격히 줄여나간 양식으로 인해 탑 전체에 안정감이 느껴진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