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보 제36호

상원사 동종 (上院寺 銅鍾)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공예 / 의식법구 / 의식법구
수량/면적 1구
지정(등록)일 1962.12.20
소 재 지 강원도 평창군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상***
관리자(관리단체) 상***

오대산 상원사에 있는 동종으로 신라 성덕왕 24년(725)에 만들어졌다. 경주 성덕대왕신종(국보 제29호), 청주 운천동 출토 동종(보물 제1167호)과 더불어 우리나라에 남아있는 완형의 통일신라시대 범종 3구 중 하나이며, 크기는 높이 167cm, 입지름 91cm이다.

이 종의 맨 위에는 큰 머리에 굳센 발톱의 용이 고리를 이루고 있고, 소리의 울림을 도와주는 음통(音筒)이 연꽃과 덩굴 무늬로 장식되어 있다. 종 몸체의 아래 위에 있는 넓은 띠와 사각형의 연곽(蓮廓)은 구슬 장식으로 테두리를 하고 그 안쪽에 덩굴을 새긴 다음 드문드문 1∼4구의 악기를 연주하는 주악상(奏樂像)을 두었다. 네 곳의 연곽 안에는 연꽃 모양의 연뢰(蓮蕾)를 9개씩 두었다. 그 밑으로 마주보는 2곳에 구름 위에서 무릎꿇고 하늘을 날며 악기를 연주하는 주악비천상(奏樂飛天像)을 새겼다. 비천상 사이에는 종을 치는 부분인 당좌(撞座)를 구슬과 연꽃 무늬로 장식하였다.

이 종은 조각 수법이 뛰어나며 종 몸체의 아래와 위의 끝부분이 안으로 좁혀지는 항아리와 같은 모습을 하고 있다. 또한, 우리나라에 현존하는 종 가운데 가장 오래되고 한국 종의 고유한 특색을 갖춘 모본이 되는 종이다.

The Bronze Bell of Sangwonsa Temple, located on Odaesan Mountain, was cast in 725 (the 24th year of King Seongdeok’s reign) during the Silla Period. Measuring 1.67 m in height and 0.91 m in diameter (at the rim), this bell is one of only two extant Buddhist bells from Silla together with the Sacred Bell of Great King Seongdeok (National Treasure No. 29).The top of the bell has a hook carved in the shape of a dragon with a large head and strong claws, and beside it there is a hollow tube for controlling the bell’s tone that is decorated with patterns of lotus flowers and vines. Wide bands are placed around the rim and shoulder, while there are four square blocks, each containing embossed designs of lotus flowers, below the shoulder band. The bands and the square blocks are bordered with bead patterns and decorated with scroll designs and several figures playing musical instruments. Sets of two Apsaras (Celestial Maidens), kneeling on clouds and playing musical instruments, are carved around the center. Between the Apsaras, the striking points are decorated with bead and lotus flower designs. It displays brilliant carving skills, and has a convex body with a rim that is narrower than the center. It is the oldest and finest bell existing in Korea, exhibiting all the unique structural features of Korean bells.

位于五台山上院寺内的铜钟,造于新罗圣德王24年(725)。与庆州圣德大王神钟(国宝第29号)一并是在我国保存完整的统一新罗时代的3口梵钟之一,大小是高167cm,直径91cm。这口钟雕刻手法非常卓越,钟身的上下两端向内缩小的样式显得非常古雅。并且作为我国现存钟中最古老最美丽的一口,具有我国钟所固有的特色。

五台山の上院寺にある銅鐘で新羅聖徳王24年(725)に作られた。慶州聖徳大王神鐘(国宝第29号)とともに韓国に残っている完全な形の統一新羅時代の梵鐘3体の中の一つであり、大きさは高さ167cm、口径91cmである。この鐘は彫刻の手法が優れており、鐘胴の下と上の端部が中に入り込む古風な姿をしている。また、韓国に現存する鐘の中で一番古くて美しく、韓国の鐘の固有な特色をすべて揃えている。

오대산 상원사에 있는 동종으로 신라 성덕왕 24년(725)에 만들어졌다. 경주 성덕대왕신종(국보 제29호), 청주 운천동 출토 동종(보물 제1167호)과 더불어 우리나라에 남아있는 완형의 통일신라시대 범종 3구 중 하나이며, 크기는 높이 167cm, 입지름 91cm이다.

이 종의 맨 위에는 큰 머리에 굳센 발톱의 용이 고리를 이루고 있고, 소리의 울림을 도와주는 음통(音筒)이 연꽃과 덩굴 무늬로 장식되어 있다. 종 몸체의 아래 위에 있는 넓은 띠와 사각형의 연곽(蓮廓)은 구슬 장식으로 테두리를 하고 그 안쪽에 덩굴을 새긴 다음 드문드문 1∼4구의 악기를 연주하는 주악상(奏樂像)을 두었다. 네 곳의 연곽 안에는 연꽃 모양의 연뢰(蓮蕾)를 9개씩 두었다. 그 밑으로 마주보는 2곳에 구름 위에서 무릎꿇고 하늘을 날며 악기를 연주하는 주악비천상(奏樂飛天像)을 새겼다. 비천상 사이에는 종을 치는 부분인 당좌(撞座)를 구슬과 연꽃 무늬로 장식하였다.

이 종은 조각 수법이 뛰어나며 종 몸체의 아래와 위의 끝부분이 안으로 좁혀지는 항아리와 같은 모습을 하고 있다. 또한, 우리나라에 현존하는 종 가운데 가장 오래되고 한국 종의 고유한 특색을 갖춘 모본이 되는 종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