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국보 제33호

창녕 신라 진흥왕 척경비 (昌寧 新羅 眞興王 拓境碑)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서각류 / 금석각류 / 비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2.12.20
소 재 지 경남 창녕군 창녕읍 교상리 28-1번지
시 대 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창녕군

빛벌가야(지금의 창녕군)를 신라 영토로 편입한 진흥왕이 이곳을 순시하면서 민심을 살핀 후 그 기념으로 세운 비이다. 당시 창녕군은 신라가 서쪽으로 진출하는데 있어 마치 부채살의 꼭지와 같은 중요한 길목이었는데, 진흥왕 16년(555) 신라에 병합되었고, 565년에는 대야주(지금의 합천군)와 합쳐져 비사벌군(比斯伐郡) 또는 비자화군(比自化郡)으로 불리워지게 되었다.

비는 목마산성 기슭에 있던 것을 1924년 지금의 자리로 옮겨 비각안에 모셔 둔 것으로, 자연석의 앞면을 평평하게 다듬어 비문을 새기고, 그 둘레에 선으로 윤곽을 돌려놓은 모습이다. 다른 순수비와 달리 ‘순수관경(巡狩管境)’이라는 제목이 보이지 않아 척경비(영토 편입을 기념하여 세운 비)라 일컫고 있으나, 임금을 수행한 신하들의 명단이 기록되어 있는 것으로 보아 순수비에 속한다 할 수 있다.

비문은 심하게 닳아 있어 판독하기가 힘든 상태이나, 후반부는 명확히 읽어낼 수 있을 만큼 선명하다. 다른 순수비의 내용을 참고할 때 대략 진흥왕이 빛벌가야를 점령하여 영토를 확장한 사실과 왕의 통치이념, 포부 등이 실려 있었던 것으로 보이는데, 후반부에 당시 왕을 수행하던 신하들의 명단이 직관, 직위, 소속의 순서대로 나열되어 있어 당시 지방행정조직, 신분제 및 사회조직을 파악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비를 세운 시기는 대가야가 멸망하기 1년 전인 신라 진흥왕 22년(561)으로, 이 지역을 가야진출의 발판으로 삼고자 한 왕의 정치적인 의도가 엿보인다. 또한 진흥왕 당시의 사실을 기록해 놓아『삼국사기』의 내용을 보완해줌으로써, 이 시대의 역사적 사실을 밝히고 이해하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King Jinheung of Silla built this monument after making a royal tour around Bitbeol Gaya (now Changnyeong), which he had incorporated into Silla’s territory. The monument was erected on the hill of Mongmasanseong Fortress at first, but was moved to its present site inside a pavilion in 1924. Unlike other monuments erected in commemoration of his royal tour, this one does not carry the title sunsu gwangyeong, meaning “The king conducted an inspection around the border area,” but it does contain a list of the members of the king’s entourage. At that time, Bitbeol Gaya was located at an important spot to provide Silla with strategic advantages in advancing toward the west. Accordingly, it was incorporated into Silla’s territory in 555 (the 16th year of King Jinheung’s reign). King Jinheung embarked on a royal inspection of the area, which was incorporated with Daeyaju (present-day Hapcheon) and named Bisabeol-gun or Bijahwa-gun in 565. The monument has the common style of those made in the Silla Period. The front face of a natural stone was evenly trimmed and carved with inscriptions, and is marked with a line around the edge. The front part of the epitaph is so worn that the inscription is no longer legible. However, given the contents of the inscriptions on other similar monuments, the inscription on this one may well have referred to the occupation of Bitbeol Gaya and the policy of territorial expansion pursued by King Jinheung, his ruling philosophy and ambitions, and so on. The latter part is clear on the whole, with the list of the king’s entourage recorded in the order of the official post and position occupied by its members. In particular, this list sheds light on the provincial administrative organization, social ranks, and social systems of that time. The date of construction of the monument is given as 561 (the 22nd year of King Jinheung’s reign), i.e. one year before the fall of Dae Gaya. It suggests that King Jinheung had the political intention of making the area a stepping stone of his advance into Gaya territory. Also, since the monument contains a record of principal events during the reign of King Jinheung, it complements the corresponding article in Samguk sagi (History of the Three Kingdoms), and is of great help in piecing together and understanding the historical facts.

将现在的昌宁编入新罗领土的真兴王,在这里巡视并观察民心后,为了纪念竖立了这个碑。当时非火伽倻既昌宁是新罗进军西部时,像扇骨柄一样的重要要道,于真兴王16年(555)并入新罗,并改名为下州,于565年和大耶州(现在的陕川)合并,被称为比斯伐郡或是比自化郡。立碑时期是大伽耶灭亡的前一年,即真兴王22年(561),由此可知王欲把这个地区作为进军伽耶的跳板的政治意图。并且通过记录真兴王当时的事件,弥补了『三国史记』的内容,对阐明和理解这个时代的历史事实做出了重大的贡献。

非火伽倻(今の昌寧)を新羅領土に編入した真興王がここを巡狩(隈なく見回りながら巡視すること)して民心の安定を図った後、その記念に建てた碑である。当時の非火伽倻は新羅が西に進出するのに重要な道の要所であったが、真興王16年(555)新羅に併合されて下州と呼ばれ、565年には大耶州(今の陜川)と併合されて比斯伐郡または比自化郡と呼ばれるようになった。碑を建てた時期は大伽揶が滅亡する1年前の真興王22年(561)で、この地域を伽揶進出の足場にしようとした王の政治的な意図がうかがえる。また真興王当時の事実が記録されており、『三国史記』の記事を補ってくれることで、この時代の歴史的な事実を明らかにし、理解するのに大きく寄与している。

빛벌가야(지금의 창녕군)를 신라 영토로 편입한 진흥왕이 이곳을 순시하면서 민심을 살핀 후 그 기념으로 세운 비이다. 당시 창녕군은 신라가 서쪽으로 진출하는데 있어 마치 부채살의 꼭지와 같은 중요한 길목이었는데, 진흥왕 16년(555) 신라에 병합되었고, 565년에는 대야주(지금의 합천군)와 합쳐져 비사벌군(比斯伐郡) 또는 비자화군(比自化郡)으로 불리워지게 되었다.

비는 목마산성 기슭에 있던 것을 1924년 지금의 자리로 옮겨 비각안에 모셔 둔 것으로, 자연석의 앞면을 평평하게 다듬어 비문을 새기고, 그 둘레에 선으로 윤곽을 돌려놓은 모습이다. 다른 순수비와 달리 ‘순수관경(巡狩管境)’이라는 제목이 보이지 않아 척경비(영토 편입을 기념하여 세운 비)라 일컫고 있으나, 임금을 수행한 신하들의 명단이 기록되어 있는 것으로 보아 순수비에 속한다 할 수 있다.

비문은 심하게 닳아 있어 판독하기가 힘든 상태이나, 후반부는 명확히 읽어낼 수 있을 만큼 선명하다. 다른 순수비의 내용을 참고할 때 대략 진흥왕이 빛벌가야를 점령하여 영토를 확장한 사실과 왕의 통치이념, 포부 등이 실려 있었던 것으로 보이는데, 후반부에 당시 왕을 수행하던 신하들의 명단이 직관, 직위, 소속의 순서대로 나열되어 있어 당시 지방행정조직, 신분제 및 사회조직을 파악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비를 세운 시기는 대가야가 멸망하기 1년 전인 신라 진흥왕 22년(561)으로, 이 지역을 가야진출의 발판으로 삼고자 한 왕의 정치적인 의도가 엿보인다. 또한 진흥왕 당시의 사실을 기록해 놓아『삼국사기』의 내용을 보완해줌으로써, 이 시대의 역사적 사실을 밝히고 이해하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