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보 제30호

경주 분황사 모전석탑 (慶州 芬皇寺 模塼石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2.12.20
소 재 지 경북 경주시 분황로 94-11, 분황사 (구황동)
시 대 신라
소유자(소유단체) 분황사
관리자(관리단체) 분황사

현재 남아있는 신라 석탑 가운데 가장 오래된 걸작품으로, 돌을 벽돌 모양으로 다듬어 쌓아올린 모전석탑(模塼石塔)이다. 원래 9층이었다는 기록이 있으나 지금은 3층만 남아있다.

탑은 넓직한 1단의 기단(基壇) 위에 3층의 탑신(塔身)을 착실히 쌓아올린 모습이다. 기단은 벽돌이 아닌 자연석으로 이루어져 있고, 네 모퉁이마다 화강암으로 조각된 사자상이 한 마리씩 앉아있다. 회흑색 안산암을 작게 벽돌모양으로 잘라 쌓아올린 탑신은 거대한 1층 몸돌에 비해 2층부터는 현저하게 줄어드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1층 몸돌에는 네 면마다 문을 만들고, 그 양쪽에 불교의 법을 수호하는 인왕상(仁王像)을 힘찬 모습으로 조각해 놓았다. 지붕돌은 아래윗면 모두 계단 모양의 층을 이루고 있는데, 3층 지붕돌만은 윗면이 네 모서리에서 위쪽으로 둥글게 솟은 모양이며, 그 위로 화강암으로 만든 활짝 핀 연꽃장식이 놓여 있다.

선덕여왕 3년(634) 분황사의 창건과 함께 건립된 것으로 추측되며, 비슷한 시기에 만들어진 익산 미륵사지 석탑(국보 제11호)과도 좋은 대조를 이룬다. 특히, 부드러우면서도 힘차게 표현된 인왕상 조각은 당시 7세기 신라 조각양식을 살피는데 좋은 자료가 되고 있다. 1915년 일본인에 의해 수리된 이후 지금까지 그 모습을 유지하고 있으며, 수리 당시 탑 안에서 사리함과 구슬 등의 많은 유물들이 발견되었다.

This pagoda was built with bricks made by trimming natural stones, in 634 (the 3rd year of the reign of Queen Seondeok of the Silla Dynasty) at the time of the foundation of Bunhwangsa Temple. It is the oldest extant stone pagoda erected during the Silla Period. According to one ancient record, the pagoda originally consisted of nine stories, although only three stories remain. The pagoda was repaired by the Japanese in 1915, and has been well preserved since then. At the time of the repair work, many Artifact such as reliquaries and beads were discovered inside the pagoda. The three-story body, which was built with brick-shaped stones, stands on a wide single-story platform made of natural stones, with a granite lion statue sitting at each of its four corners. The surviving three stories of the pagoda were built with small brick-shaped stones trimmed from black andesite. The first-story main body of the pagoda is huge, but the size of this pagoda remarkably reduces from the second story. Each face of the huge first-story main body has a gate flanked by a statue of the Benevolent King, the Buddhist guardian deity. The roofstone is similar to that of a brick pagoda in that it has staircase-shaped stories at both the upper and lower parts. The four corners of the third-story roofstone are slightly raised, and a granite ornament in the shape of a lotus flower is placed on the top of this roofstone. As the oldest surviving Silla pagoda, it is often compared with the Stone Pagoda at Mireuksa Temple Site, Iksan (National Treasure No. 11), which was built in the same period in Baekje. Notably, the elegant but strong statues of the Benevolent King are regarded both as masterpieces and as valuable sources of information on the carving styles of 7th-century Silla.

是现存新罗石塔里最古老的杰作,将石头修整成砖砌成的模砖石塔。虽然记录上说原来9层,但是现在只留下了3层。推测于善德女王3年(634)和芬皇寺一起建造,与相近时期建造的百济弥勒寺址石塔(国宝第11号)形成了很好的对比。特别是,表现得既温柔而又勇猛的仁王像雕刻,成为了能够了解7世纪新罗雕刻样式的重要资料。1915年由日本人修理后,其样貌保存至今,修理当时,在塔里发现了舍利和珠子等很多遗物。

現在残っている新羅石塔の中で一番古い傑作品で、石を煙瓦模様に削って積み上げた模塼石塔である。元来九重であったという記録があるが、今は三重だけが残っている。善徳女王3年(634)に芬皇寺の創建とともに建立されたと推測され、ほぼ同時期に建てられた百済弥勒寺址石塔(国宝第11号)とも良い対照を成す。特に、柔らかい中でも力強く表現された仁王像の彫刻は、当時7世紀の新羅彫刻様式を研究するのに良い資料になっている。1915年に日本人によって修理されて以後、今までその姿を維持しており、修理当時塔内から舎利函や玉などの多くの遺物が発見された。

현재 남아있는 신라 석탑 가운데 가장 오래된 걸작품으로, 돌을 벽돌 모양으로 다듬어 쌓아올린 모전석탑(模塼石塔)이다. 원래 9층이었다는 기록이 있으나 지금은 3층만 남아있다.

탑은 넓직한 1단의 기단(基壇) 위에 3층의 탑신(塔身)을 착실히 쌓아올린 모습이다. 기단은 벽돌이 아닌 자연석으로 이루어져 있고, 네 모퉁이마다 화강암으로 조각된 사자상이 한 마리씩 앉아있다. 회흑색 안산암을 작게 벽돌모양으로 잘라 쌓아올린 탑신은 거대한 1층 몸돌에 비해 2층부터는 현저하게 줄어드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1층 몸돌에는 네 면마다 문을 만들고, 그 양쪽에 불교의 법을 수호하는 인왕상(仁王像)을 힘찬 모습으로 조각해 놓았다. 지붕돌은 아래윗면 모두 계단 모양의 층을 이루고 있는데, 3층 지붕돌만은 윗면이 네 모서리에서 위쪽으로 둥글게 솟은 모양이며, 그 위로 화강암으로 만든 활짝 핀 연꽃장식이 놓여 있다.

선덕여왕 3년(634) 분황사의 창건과 함께 건립된 것으로 추측되며, 비슷한 시기에 만들어진 익산 미륵사지 석탑(국보 제11호)과도 좋은 대조를 이룬다. 특히, 부드러우면서도 힘차게 표현된 인왕상 조각은 당시 7세기 신라 조각양식을 살피는데 좋은 자료가 되고 있다. 1915년 일본인에 의해 수리된 이후 지금까지 그 모습을 유지하고 있으며, 수리 당시 탑 안에서 사리함과 구슬 등의 많은 유물들이 발견되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