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보 제19호

영주 부석사 조사당 (榮州 浮石寺 祖師堂)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불전
수량/면적 1동
지정(등록)일 1962.12.20
소 재 지 경북 영주시 부석면 부석사로 345 (북지리)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부석사
관리자(관리단체) 부석사

봉황산 중턱에 있는 부석사는 신라 문무왕 16년(676)에 의상대사가 왕명을 받들어 화엄의 큰 가르침을 펴던 곳이다. 무량수전 뒤에는 ‘부석(浮石)’이라고 새겨져 있는 바위가 있는데, 『삼국유사』에 있는 설화를 보면, 의상대사가 당나라에서 유학을 마치고 귀국할 때 그를 흠모한 여인 선묘가 용으로 변해 이곳까지 따라와서 줄곧 의상대사를 보호하면서 절을 지을 수 있게 도왔다고 한다. 이곳에 숨어 있던 도적떼를 선묘가 바위로 변해 날려 물리친 후 무량수전 뒤에 내려 앉았다고 전한다. 또한 조사당 앞 동쪽 처마 아래에서 자라고 있는 나무는 의상대사가 꽂은 지팡이였다는 전설도 있다.

조사당은 의상대사의 초상을 모시고 있는 곳으로 고려 우왕 3년(1377)에 세웠고, 조선 성종 21년(1490)과 성종 24년(1493)에 다시 고쳤다.

앞면 3칸·옆면 1칸 크기로,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사람 인(人)자 모양을 한 맞배지붕으로 꾸몄다. 처마 내밀기를 길게하기 위해 올린 공포가 기둥 위에만 있는 주심포 양식이며, 건물 자체가 작은 크기이기 때문에 세부양식이 경내에 있는 영주 부석사 무량수전(국보 제18호)보다 간결하다. 앞면 가운데 칸에는 출입문을 두었고 좌우로는 빛을 받아들이기 위한 광창을 설치해 놓았다.

건물 안쪽의 좌우에는 사천왕상·보살상 등 고려 후기에 그려진 벽화가 있었다. 이것들은 고려시대 회화 가운데 매우 희귀한 것으로, 고분벽화를 제외하면 가장 오래된 채색 그림 중 하나였다. 지금은 보호각을 지어 보관하고 있으며, 원래 벽화가 있던 자리에는 본떠 그린 그림을 놓아 당시 벽화의 모습을 잘 전해주고 있다.

Buseoksa Temple, located on the mid-slope of Bonghwangsan Mountain, was built by the Buddhist monk Uisang in 676 (the 16th year of the reign of King Munmu of the Silla Dynasty) by royal order. According to Samguk yusa (Memorabilia of the Three Kingdoms), a woman who adored Uisang was transformed into a dragon and followed him to this area upon his return from a period of study in the Tang Dynasty. Then, she defeated a band of thieves hiding out in this area before resting behind Muryangsujeon Hall. According to a local legend, the tree below the eastern eaves in front of Josadang Shrine grew from a cane planted by Uisang. Josadang Shrine is the place in which a well-known portrait of Uisang is enshrined. It was first built in 1377 (the 3rd year of the reign of King U of the Goryeo Dynasty), and was repaired in 1490 (the 21st year of the reign of King Seongjong of the Joseon Dynasty) and 1493 (the 24th year King Seongjong’s reign). The building is small, so the detailed structures are more compact than those of Muryangsujeon Hall in the precincts of Buseoksa Temple. The left and right sides of its interior were painted with murals during the late Goryeo Period, including images of the Four Guardian Kings and a Bodhisattva. They murals are among the rarest paintings made in the Goryeo Period, with the exception of the mural paintings of ancient tombs, and are some of the oldest colored paintings in Korea. They have been replaced by excellent copies and are now housed in a special protective building.

位于凤凰山山腰的浮石寺是新罗文武王16年(676)由义湘和尚奉王命传播华严思想的地方。『三国遗事』里的传说中写到,义湘和尚在唐朝留学结束后回国时,仰慕他的女人善妙变为龙跟随他来到这里,并一直保护义湘和尚的同时,尽可能地帮助他完成寺庙的建造。据传,善妙把自己变成岩石,将隐藏在这里的盗贼群打退后,落在了无量寿殿。也许是因为这个原因,无量寿殿后面有刻着‘浮石’字样的岩石。此外还有传说讲坐落于祖师堂前东侧屋檐下的树木本是义湘大师所插的拐杖。建筑内部的左右有四天王像·菩萨像等高丽后期所画的壁画。这些作为高丽时代绘画中非常珍贵的作品,是除了古墓壁画外最古老的彩色绘画中的一幅。现在建造了保护阁来保管,在原来壁画所在的位置上现在放了摹本,很好地展现了当时壁画的原貌。

鳳凰山の中腹にある浮石寺は、新羅の文武王16年(676)に義湘大師が王命を奉じて華厳の教えを広げた所である。『三国遺事』の説話によると、義湘大師が唐で留学を終えて帰国する時、彼を欽慕した女性ソンミョが竜に変わってここまで付いて来て、ずっと義湘大師を保護しながら寺を建てることができるように助けたという。ここに隠れていた盗賊らをソンミョが岩に変わって退けた後、無量寿殿の後ろに降りて座ったと伝えられる。そのためか無量寿殿の後ろには浮石と刻まれた岩がある。また、祖師堂前の軒の下にある木は義湘大師がさした杖であったという伝説もある。建物内側の左右には四天王像•菩薩像などの高麗後期に描かれた壁画があった。これらは高麗時代の絵画の中で非常に珍しいもので、古墳壁画を除けば一番古い彩色絵の一つである。今は保護閣を設けて保管しており、元々壁画があった位置には模作の絵をおいて当時の壁画の姿を伝えている。

봉황산 중턱에 있는 부석사는 신라 문무왕 16년(676)에 의상대사가 왕명을 받들어 화엄의 큰 가르침을 펴던 곳이다. 무량수전 뒤에는 ‘부석(浮石)’이라고 새겨져 있는 바위가 있는데, 『삼국유사』에 있는 설화를 보면, 의상대사가 당나라에서 유학을 마치고 귀국할 때 그를 흠모한 여인 선묘가 용으로 변해 이곳까지 따라와서 줄곧 의상대사를 보호하면서 절을 지을 수 있게 도왔다고 한다. 이곳에 숨어 있던 도적떼를 선묘가 바위로 변해 날려 물리친 후 무량수전 뒤에 내려 앉았다고 전한다. 또한 조사당 앞 동쪽 처마 아래에서 자라고 있는 나무는 의상대사가 꽂은 지팡이였다는 전설도 있다.

조사당은 의상대사의 초상을 모시고 있는 곳으로 고려 우왕 3년(1377)에 세웠고, 조선 성종 21년(1490)과 성종 24년(1493)에 다시 고쳤다.

앞면 3칸·옆면 1칸 크기로,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사람 인(人)자 모양을 한 맞배지붕으로 꾸몄다. 처마 내밀기를 길게하기 위해 올린 공포가 기둥 위에만 있는 주심포 양식이며, 건물 자체가 작은 크기이기 때문에 세부양식이 경내에 있는 영주 부석사 무량수전(국보 제18호)보다 간결하다. 앞면 가운데 칸에는 출입문을 두었고 좌우로는 빛을 받아들이기 위한 광창을 설치해 놓았다.

건물 안쪽의 좌우에는 사천왕상·보살상 등 고려 후기에 그려진 벽화가 있었다. 이것들은 고려시대 회화 가운데 매우 희귀한 것으로, 고분벽화를 제외하면 가장 오래된 채색 그림 중 하나였다. 지금은 보호각을 지어 보관하고 있으며, 원래 벽화가 있던 자리에는 본떠 그린 그림을 놓아 당시 벽화의 모습을 잘 전해주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