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보 제16호

안동 법흥사지 칠층전탑 (安東 法興寺址 七層塼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2.12.20
소 재 지 경북 안동시 법흥동 8-1번지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안동시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전탑(塼塔)이란 흙으로 만든 벽돌을 이용하여 쌓아 올린 탑으로 통일신라시대에 창건된 법흥사에 속해있던 탑으로 추정된다.

탑은 1단의 기단(基壇)위로 7층의 탑신(塔身)을 착실히 쌓아올린 모습이다. 기단의 각 면에는 화강암으로 조각된 8부중상(八部衆像)과 사천왕상(四天王像)을 세워놓았고, 기단 남쪽 면에는 계단을 설치하여 1층 몸돌에 만들어진 감실(龕室:불상을 모시는 방)을 향하도록 하였다. 탑신은 진한 회색의 무늬없는 벽돌로 쌓아 올렸으며, 지붕돌은 위아래 모두 계단모양의 층단을 이루는 일반적인 전탑양식과는 달리, 윗면에 남아 있는 흔적으로 보아 기와를 얹었던 것으로 보인다.

기단의 윗면을 시멘트로 발라 놓아 아쉬움을 남기는 이 탑은 7층이나 되는 높은 층수에 높이 17m, 기단너비 7.75m의 거대한 탑임에도 매우 안정된 자태를 유지하고 있으며, 국내에 남아있는 가장 크고 오래된 전탑에 속한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 또한 지붕에 기와를 얹었던 자취가 있는 것으로 보아 목탑을 모방하여 전탑이 만들어졌다는 것을 입증해 주는 자료로 평가되고 있다.

Standing 17m tall, the Seven-story Brick Pagoda at the Beopheungsa Temple Site is the largest and oldest brick pagoda remaining in Korea. Given that the name of the site where the pagoda stands is Beopheung-ri, it is assumed that the pagoda used to belong to Beopheungsa, a Buddhist temple built during the Unified Silla Period. The pagoda’s body stands on a single-story platform, and is made of firmly cumulated bricks. Eight Guardian Deities and Four Guardian Kings are carved out of granite on each side of the pedestal, while on the southern side there is stairway leading to the niche in the body of the first floor. Unfortunately, the upper side of the platform is now cemented. The body is made of dark gray bricks without patterns, and there is a niche at the center of the first floor in which a Buddha statue would have been enshrined. The roofstone has a mark that shows there were roof tiles on its upper side, which is very different from common brick pagodas whose upper and lower roofstones are staircase-shaped. Though the pagoda is a high seven-story pagoda, it looks very stable. Considering that there is the mark of roofing tiles on the roof, it is estimated as a material that proves that the brick pagoda was built by imitating the appearance of wooden pagodas.

砖塔是指用泥砖砌筑成的塔。建于法兴洞的这座塔推测属于统一新罗时代创建的法兴寺,但是塔周围因有民宅和铁路而无法准确地确认。该塔因为用水泥涂抹在基坛上面而留下了遗憾,尽管有7层高的层数,是高度17米,基坛宽度7.75米的巨塔,但是仍维持了非常稳定的造型,作为属于国内存留的最大最古老的砖塔,具有重要的意义。并且从屋顶上曾盖过屋瓦的痕迹来看,被评价为证明模仿木塔而制造砖塔的资料。

塼塔とは、土で作った煙瓦を利用して積み上げた塔をいう。法興洞に建てられているこの塔は統一新羅時代に創建された法興寺に属していた塔であったと推定されるが、塔の周りに民家と鉄道ができたため正確に確認することはできない。基壇の上面がセメントで塗られているのが短所である。この塔は七重からなる高い重数と高さ17m、基壇の幅7.75mの巨大な塔ではあるが、非常に安定した姿態を維持しており、国内に残っているものの中で、一番大きくて古い塼塔に属するという点で重要な意義を持つ。また、屋根に瓦を乗せていた跡があり、木塔を模倣して塼塔が建てられたということを立証する資料として評価されている。

전탑(塼塔)이란 흙으로 만든 벽돌을 이용하여 쌓아 올린 탑으로 통일신라시대에 창건된 법흥사에 속해있던 탑으로 추정된다.

탑은 1단의 기단(基壇)위로 7층의 탑신(塔身)을 착실히 쌓아올린 모습이다. 기단의 각 면에는 화강암으로 조각된 8부중상(八部衆像)과 사천왕상(四天王像)을 세워놓았고, 기단 남쪽 면에는 계단을 설치하여 1층 몸돌에 만들어진 감실(龕室:불상을 모시는 방)을 향하도록 하였다. 탑신은 진한 회색의 무늬없는 벽돌로 쌓아 올렸으며, 지붕돌은 위아래 모두 계단모양의 층단을 이루는 일반적인 전탑양식과는 달리, 윗면에 남아 있는 흔적으로 보아 기와를 얹었던 것으로 보인다.

기단의 윗면을 시멘트로 발라 놓아 아쉬움을 남기는 이 탑은 7층이나 되는 높은 층수에 높이 17m, 기단너비 7.75m의 거대한 탑임에도 매우 안정된 자태를 유지하고 있으며, 국내에 남아있는 가장 크고 오래된 전탑에 속한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 또한 지붕에 기와를 얹었던 자취가 있는 것으로 보아 목탑을 모방하여 전탑이 만들어졌다는 것을 입증해 주는 자료로 평가되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