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종목별 검색

  • 인쇄

보물

초조본 성지세다라니경 (初雕本 聖持世陀羅尼經)

Seongjise daranigyeong, the First Tripitaka Koreana Edition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대장도감본
수량/면적 1권1축
지정(등록)일 2008.12.22
소 재 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상갈로 6 (상갈동, 경기도박물관)
시 대 11세기
소유자(소유단체) 공유 
관리자(관리단체) 경기도박물관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문화재 설명

이 불경은 10세기 말에 인도 출신의 학승 시호(施護)가 번역한 초조대장경 가운데 하나이다. ‘성지세다라니(聖持世陀羅尼)’라는 이름은 ‘덕망이 높은 지세보살(持世菩薩)의 주문’이라는 뜻이며, 수지(受持) 독송(讀誦)하면 무거운 죄도 소멸시킬 수 있으며, 소원을 성취할 수 있다고 설하고 있다.

각자(刻字)가 정교하고, 글자의 먹색 및 지질 등으로 보아 11세기 인출의 정각본으로서 초조판(初雕板)의 원형을 살필 수 있어 역사적 의미가 깊다. 권말에는 신역(新譯)할 때의 증의자(證義者), 철문(綴文), 필수(筆授), 증범문(證梵文), 증범의(證梵義), 윤문(潤文)자의 기록이 있어 그 당시 불경을 한역하는 방법 및 역경(譯經) 과정을 알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