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종목별 검색

  • 인쇄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

금암기적비 (黔巖紀蹟碑)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서각류 / 금석각류 / 비
수량/면적 석비 1基, 토지 1㎡
지정(등록)일 1978.12.18
소 재 지 서울 은평구 진관동 45-5
소유자(소유단체) SH공사 
관리자(관리단체) SH공사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서울특별시 은평구 문화관광과 02-351-6522
문화재 설명

조선 정조가 명릉(숙종의 묘:현재 사적 제98호)을 참배하고 돌아오는 길에 할아버지인 영조의 옛 일을 회상하면서 친히 글을 짓고 세운 비이다.

네모난 받침돌 위에 비몸을 세우고, 옆면에서 볼때 지붕선이 여덞팔(八)자와 비슷한 팔작지붕을 모방한 지붕돌을 올리고 있다.

비문의 내용은 영조가 왕자인 연잉군으로 있을 때 부왕인 숙종의 탄신일을 맞아 명릉을 참배하고 돌아오는 길에 이곳 금암발참(黔巖撥站)에서 쉬게 되었다고 한다.

잠시 후 덕수천(창릉천)을 건너가는 소도둑을 잡았다는 말에 참장(站將)을 불러놓고 “필시 흉년에 춥고 배가 고파 도둑질을 했을 것이니 선처하라”는 명을 내린다. 이튿날 새벽에 궁궐로 돌아가니 세제(世弟)로 책봉되었다는 소식을 듣게 된다.

이후 이 사건은 영조가 50년간 선정을 베푸는 징조가 되었다는 내용이다.

당시 이곳은 의주로 가는 역의 건물로 사용했던 곳으로, 현재 역사 건물들은 없어지고 비만 남아있다.

조사연구자료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