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우리지역 문화재

  • 인쇄

국보

통영 세병관 (統營 洗兵館)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정치국방 / 궁궐·관아 / 관아
수량/면적 1동
지정(등록)일 2002.10.14
소 재 지 경남 통영시 세병로 27 (문화동)
시 대 17세기 초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통영시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안내판 설명
종합안내판

세병관(洗兵館) 국보 제305호 세병관은 통제영의 객사(客舍)로 제6대 통제사 이경준(李慶濬)이 이곳에 통제영을 옮겨 온 이듬해인 1605년에 처음 세웠고, 제35대 통제사 김응해(金應海)가 1646년에 규모를 크게 하여 다시 지었으며, 제193대 통제사 채동건(蔡東健)이 1872년에 다시 고쳐 지은 것이다. 정면 9칸, 측면 5칸의 9량 구조 단층 팔작집으로 경복궁 경회루․여수 진남관과 더불어 지금 남아 있는 조선시대 건축물 가운데 바닥면적이 가장 넓은 건물 중 하나이다. 장대석 기단, 50개의 민흘림 기둥, 2익공 양식에 벽체나 창호도 없이 통칸으로 트여 있으며, 질박하면서도 웅장한 위용이 통제영의 기상을 잘 나타내고 있다. 건물은 전체적으로 우물마루에 연등천장을 시설한 것이나, 안쪽의 중앙 3칸만은 한 단을 올려 전패단(殿牌壇)을 만들고 상부를 소란반자로 꾸민 후 3면에 분합문을 두어 위계를 달리하였다. 세병이란 만하세병(挽河洗兵)에서 따 온 말로 ‘은하수를 끌어와 병기를 씻는다’는 뜻이며, <세병관(洗兵館)>이라 크게 써서 걸어 놓은 현판은 제136대 통제사인 서유대(徐有大)가 쓴 글씨이다.

개별안내판

세병관(洗兵館) 국보 제305호 세병관은 통제영의 객사(客舍)로 제6대 통제사 이경준(李慶濬)이 이곳에 통제영을 옮겨 온 이듬해인 1605년에 처음 세웠고, 제35대 통제사 김응해(金應海)가 1646년에 규모를 크게 하여 다시 지었으며, 제193대 통제사 채동건(蔡東健)이 1872년에 다시 고쳐 지은 것이다. 정면 9칸, 측면 5칸의 9량 구조 단층 팔작집으로 경복궁 경회루․여수 진남관과 더불어 지금 남아 있는 조선시대 건축물 가운데 바닥면적이 가장 넓은 건물 중 하나이다. 장대석 기단, 50개의 민흘림 기둥, 2익공 양식에 벽체나 창호도 없이 통칸으로 트여 있으며, 질박하면서도 웅장한 위용이 통제영의 기상을 잘 나타내고 있다. 건물은 전체적으로 우물마루에 연등천장을 시설한 것이나, 안쪽의 중앙 3칸만은 한 단을 올려 전패단(殿牌壇)을 만들고 상부를 소란반자로 꾸민 후 3면에 분합문을 두어 위계를 달리하였다. 세병이란 만하세병(挽河洗兵)에서 따 온 말로 ‘은하수를 끌어와 병기를 씻는다’는 뜻이며, <세병관(洗兵館)>이라 크게 써서 걸어 놓은 현판은 제136대 통제사인 서유대(徐有大)가 쓴 글씨이다.

문화재 설명

세병관은 1963년 10월 24일 해체수리시 종도리의 홈 속에서 발견된 세병관중수상량문에 을사년(서기 1605년) 1월에 짓기 시작하여 그해 가을 7월14일에 상량했다고 기록되어 있는 통제영의 중심건물이다. 이 건물은 창건 후 약 290년 동안 3도(경상·전라·충청도) 수군을 총 지휘했던 곳으로 그 후 몇 차례의 보수를 거치긴 했지만 아직도 멀리 남해를 바라보며 당시의 위용을 자랑하고 있다.

앞면 9칸·옆면 5칸 규모의 웅장한 건물로, 지붕은 옆면이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으로 꾸몄다. 건물 내부 바닥에는 우물마루를 깔았는데, 중앙 뒷면에 약 45㎝ 정도 높은 단을 설치하여 궐패(闕牌)를 모시는 공간을 마련하였다. 그리고 그 위로 홍살을 세웠고, 후면 내진주열 중방 하부에는 머름을 설치하여 분합문을 달고 중방 위로는 판벽으로 마감하여 무인도(武人圖)를 그렸으며 천장은 소란반자를 설치하였다.

세병관은 17세기초에 건립된 목조단층 건물로 경복궁 경회루(국보), 여수 진남관(국보)과 더불어 우리나라에서 가장 규모가 큰 건물에 속하고, 여수 진남관과 더불어 그 역사성과 학술적·예술적 가치가 크다.

Sebyeonggwan was built in 1604 by Yi Gyeong-jun, the 6th Commander of the Naval Force, who moved the command post to this area. For about 290 years since its establishment, the building served as a naval force headquarters of three provinces. After several renovation works, it still commands its old-time majesty as one of the most grandiose local government buildings overlooking the South Sea. Sebyeonggwan is a majestic one-story building with nine rooms in front and five rooms on the sides. It features exotic roofing called paljak jibung, a hip and gable roof whose curved eaves lead to corners going upwards. The whole structure has a wooden floor on the ground, which is raised about 45cm higher at the center to display royal tablets. Right above the altar stands a red gate with spiked tops. The lower part of the cornice is wainscoted to have a sliding door, while the upper part is finished with a stripe of wood featuring a painting of soldiers, and the ceiling is paneled. As a one-story wooden structure constructed in the early 17th Century, Sebyeonggwan is one of the largest historic buildings, along with Gyeonghoeru Pavilion in Gyeongbokgung Palace in Seoul and Jinnamgwan Hall in Yeosu. Its academic and artistic value is highly appreciated together with those of Jinnamgwan Hall.

洗兵馆是第6代统制使李庆浚将统制营从杜陵浦迁到这里的第二年,即朝鲜宣祖37年(1604)完工的统制营的中心建筑。这栋建筑创建后约290年间一直是3道(庆尚、全罗、忠清道)水军的总指挥地,后来虽经历过几次翻修,但直到现在仍保存着当时的威严,可以遥望南海,在地方官衙建筑中处于最高地位。洗兵馆是17世纪初建成的木造单层建筑,与景福宫庆会楼(国宝第224号)、丽水镇南馆(国宝第304号)一同属于我国规模最大的建筑,与丽水镇南馆一样具有浓厚的历史性和重要的学术、艺术价值。

三道水軍統制営洗兵館は、李慶濬第6代統制使が杜陵浦から統制営をここへ移した翌年の朝鮮宣祖37年(1604)に完工した統制営の中心建物である。この建物は、創建後約290年間に3道(慶尚•全羅•忠清道)水軍の総指揮をしていた所で、その後数回の補修はあったものの、遠くの南海を眺めながら当時の威容を誇っており、地方官庁建物としては最高の位置を占めている。洗兵館は17世紀初に建立された木造単層建物で、景福宮慶会楼(国宝第224号)、麗水鎮南館(国宝第304号)と共に、韓国で最も規模の大きい建物に属しており、麗水鎮南館と共にその歴史性と学術的・芸術的価値が十分ある。

조사연구자료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