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우리지역 문화재

  • 인쇄

전라남도 민속문화재 제48호

보성 충의당 (寶城 忠義堂)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주거생활 / 근대주거 / 근대가옥
수량/면적 3,293㎡
지정(등록)일 2012.12.27
소 재 지 전라남도 보성군 중앙로 80 (보성읍)
시 대 1937년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전라남도 보성군 문화관광과 061-850-5203

충의당은 현재 五忠祠의 강당으로 사용되고 있는 1937년에 건립된 건물이다. 오충사는 보성 선씨(선윤지, 선형, 선거이, 선세강, 선약해) 5위의 위패를 봉안한 사우로 창건은 1598년 이며 1831년에 사액을 받았다. 오충사는 다른 사우와 마찬가지로 1868년 대원군의 서원 훼철령으로 철폐 되었다가 1961년에 복설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충의당은 본래 사우의 강당용으로 지은 건물이 아니고 현 오충사 담장에 면하여 있었던 최씨 문중의 살림집인 ‘사랑채’ 건물이다. 즉 선씨 문중에서 1961년에 사우를 복설하면서 선씨의 사랑채를 매입하여 강당으로 쓰고 그 위쪽에 사당을 새로 지은 것이다. 당시 어떤 연유에서 그러한 상황이 벌어 졌는지는 알 수 없으나 20세기 이 지역의 수 많은 사우가 복설되고 건물이 지어지는 과정과는 사뭇 다르다.

오충사 경내 관련 비석으로는 1909년 송사 기우만이 비문을 짓고 국가에 공을 세운 인물들의 행적, 증직, 사제문, 오충사의 명과 유래를 엮어서 만든 것을 내용으로 유허비를 세웠으며, 1977년 오충사 창설과정과 연혁을 적은 비로 권용현이 비문을 지어 묘정비를 세웠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