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종목별 검색

  • 인쇄

경상남도 문화재자료

의령 쌍절각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민간신앙 / 기타
수량/면적 1동
지정(등록)일 2019.05.16
소 재 지 경상남도 의령군 기강로 383 (지정면, 쌍절각)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경상남도 의령군 문화관광과 055-570-2532
문화재 설명

의령 쌍절각은 임진왜란 당시 의병장으로 활동하다 순절한 손인갑(孫仁甲, 1544~1592)과 그의 아들 손약해(孫若海, 1565~1592) 부자의 충절을 기리기 위한 정려이다. 손인갑은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합천에서 의병장이 된 후 정인홍과 더불어 성주, 무계, 현풍, 초계 등지에서 많은 전과를 올렸다. 그 전공을 인정받아 동래부사에 제수 되었으나 부임하기 전에 초계 마진전투에서 왜군을 쫓다 전사하였다. 손약해는 부친의 전사 소식을 듣고 나머지 병사를 수습하여 적진으로 뛰어 들었으나 힘이 다하여 전사하였다.

쌍절각은 광해군 원년 (1609)에 후손들의 거주지였던 봉수면 신현리에 세워졌으나 1943년 5월에 임진왜란 전적지인 이곳으로 옮겨왔다. 자연석의 주초위에 민흘림기둥을 세웠으며 정면 2칸, 측면 1칸의 맞배지붕 와가이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