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종목별 검색

  • 인쇄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고성 운흥사 목조삼세불좌상 (固城 雲興寺 木造三世佛坐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목조 / 불상
수량/면적 3구
지정(등록)일 2013.05.02
소 재 지 경상남도 고성군
소유자(소유단체) 운*** 
관리자(관리단체)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경상남도 고성군 문화관광과 055-670-2224
문화재 설명

고성 운흥사 대웅전에 3구의 불상이 봉안되어 있는데, 본존상인 석가모니를 중심으로 우측에 아미타여래, 좌측에 약사여래를 협시로 둔 삼세불의 도상 구성을 하고 있다. 그러나 세 존상 모두 자세 및 법의를 제외한 신체 비례, 얼굴 등의 특징이 거의 비슷하다. 허리를 세우고 어깨와 머리를 약간 숙인 자세로 신체에 비해 머리가 큰 편이며, 어깨가 넓고 상반신이 당당하며 다리 폭이 이루는 비례가 좋아 안정감이 있다.

본존의 수인은 항마촉지인으로, 오른손은 손가락이 땅을 내려 촉지인을 하고, 왼손은 다리 위에 가지런히 놓아 손바닥을 펴고 중지와 약지를 구부려 엄지와 맞대고 있다. 우측의 아미타상은 엄지와 중지를 맞대어 오른손은 가슴 앞으로 들고 왼손은 다리 위에 둔 아미타인을 하고 있다. 좌측의 약사상은 손의 위치가 우측의 약사상과 반대로 되어 있어 서로 대칭을 이루고 있다.

방형의 얼굴에 턱은 둥글게 깎았으며, 양 볼과 턱이 통통해 보인다. 눈은 수평으로 가늘게 뜨고 있으며, 비교적 큰 코, 가늘과 작은 입술 등이 표현되어 있다.

본존불의 경우 범의가 변형 통견식으로 오른쪽 어깨에 법의를 걸치고 왼쪽에는 어깨를 덮고 길게 내려와 있다. 승각기는 가슴에서 가로로 주름지게 표현되었다. 이에 반해 양불상의 경우 통견식의 법의가 손목까지 길게 내려와 주름져 있는 모습을 표현하였다. 또한 다리 사이에는 넓은 가운데 옷 주름을 중심으로 양측으로 균등하게 나누어 정리하였으며, 왼쪽 무릎 앞으로 넓적한 옷자락이 흘러내리고 있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