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종목별 검색

  • 인쇄

경상남도 문화재자료

창원 대광사 십지경론 (昌原 大廣寺 十地經論)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수량/면적 10권5책
지정(등록)일 2015.10.29
소 재 지 경상남도 창원시
소유자(소유단체) 대*** 
관리자(관리단체)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경상남도 창원시 문화유산육성과 055-225-3674~5
문화재 설명

「십지경론(十地經論)」은 '대방광불화엄경' 가운데 ‘십지품(十地品)’만을 별도로 번역한 「십주경(十住經)」을 해석한 것이다. 보살의 수행 단계에 따라 구분하는 ‘10지(地)’를 흔히 ‘10주(住)’라고도 한다. 「十地經論」은 10지(地)의 각 단계를 중심으로 하여 보살이 닦아야할 갖가지 수행 방편들을 상세히 설명하고 있는 경전이다.



이 책은 10권(卷1~10) 5책으로 제본(製本)목판본(木板本)이다. 표지서명은 ‘十地論(십지론)’이며, 권수제(卷首題)와 판심제(版心題)는 ‘十地經論(십지경론)이다. 함차(函次)는 ‘공(空)’으로 확인된다. 규격(책크기)은 세로31.6×가로20.1cm이며, 종이의 지질은 닥종이(楮紙)로 확인된다. 표지 이면에 ‘松岸’이라는 묵서기록이 있다.



권말(卷末)에 ‘壬寅歲高麗國大藏都監奉勅雕造’과 ‘癸卯歲高麗國大藏都監奉勅雕造’라는 기록이 있어 1242~1243년에 고려 대장도감에서 조조한 것임이 확인된다.



이 책은 ‘1711년 가야산 해인사’라는 명확한 간행 및 인출(印出) 기록이 확인되며, 인쇄 및 보관상태는 양호한 책이다. 특히 1242~1243년 고려의 간경도감에서 조조(雕造)한 내용이 기록되어 있어 고려 재조대장경의 일부임을 확인되어 그 간행 의의가 주목되는 점에서 자료적 가치를 지니고 있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