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종목별 검색

  • 인쇄

경상남도 문화재자료

김해 대법륜사 수륙무차평등재의촬요 (金海 大法輪寺 水陸無遮平等齋儀撮要)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전적류
수량/면적 1책
지정(등록)일 2016.02.04
소 재 지 경상남도 김해시 금관대로 1088-28 (흥동)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경상남도 김해시 문화재과 055-330-3924
문화재 설명

「수륙무차평등재의촬요」는 수륙무차평등재(水陸無遮平等齋) 때 행하는 수인(手印)진언(眞言)을 정리하고‚ 실제로 재(齋)를 실행할 때 사용되는 소(疏)‚ 방문(榜文) 등의 문식(文式)도 정리한 불교의례서(佛敎儀禮書)이다.

「수륙무차평등재」는 육지와 물에서 죽어간 고혼(孤魂)들을 달래는 불교 의례로 일명 ‘수륙재(水陸齋)’라 하기도 한다. 이 의식은 중국 양(梁)나라 무제(武帝)가 시작하였고, 한국에서 수륙재가 시작된 것은 고려시대부터라고 볼 수 있다.

이 책은 1책의 목판본(木板本)으로 표지서명(表紙書名)은 ‘水陸無遮平等齋儀撮要’로 확인된다. 권수제(卷首題)는 ‘水陸無遮平等齋儀撮要’이며, 판심제(版心題)는 ‘水’로 확인된다. 제책(製冊)의 형태는 오침안선장본(五針眼線裝本)으로 되어 있다. 판식(版式)은 사주단변(四周單變)에, 반곽(半郭)의 크기는 세로22.7㎝에 가로16.6㎝이며, 계선이 없고(無界), 8행(行) 17자(字)로 배열되어 있다.

본서(本書)는 1책으로, 1568년이라는 명확한 간행 기록(刊記)을 알 수 있고, 시주자에 대한 내용도 확인된다. 다만 엄중한 보존의 결핍으로 인한 책의 앞⋅뒤 본문의 훼손을 보강하기 위한 수단으로 배접(褙接)한 것이 확인된다.

본 조사 자료는, 귀중본의 기준이 되는 임진왜란(1592) 이전에 간행된 책이기는 하나, 국내에 전존(傳存)하는 실제의 고서(古書)들이 꽤 많이 현존(現存)하고 있으므로 경상남도 문화재자료로 지정함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