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우리지역 문화재

  • 인쇄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229호

순창 일광사 목조관음보살좌상 (淳昌 日廣寺 木造觀音菩薩坐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수량/면적 1점
지정(등록)일 2014.10.31
소 재 지 전라북도 순창군 담순로 2168-33 (적성면, 일광사)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전라북도 순창군 문화관광과 063-650-1623

불상의 제작년대는 18세기로 추정되며, 함풍(咸豊) 4년인 1854년 경남 함양 영은사(永隱寺) 약사전에 봉안하기 위하여 개금한 관세음보살상임이 복장유물로 발견된 ‘개금 중수기’를 통해 명확히 알 수 있다. 개금 작업시 금어(金魚)는 하은응상(霞隱應相), 비구덕유(比丘德裕), 비구포일(比丘抱一)을 비롯한 16명이 참여했음을 알 수 있다. 하은응상(霞隱應相)은 19세기 중엽부터 활발하게 경상도 지역에서 불상을 개금하고 불화를 조성했던 화승(畵僧)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문화재청이 발간한 『한국의 사찰문화재』(1982년)에도 수록된 목조관음보살좌상이 일광사에 봉안된 연유는 창건자인 김세현 스님이 입적하여 정확히 알 길이 없으나, 사전(寺傳)에 의하면 사찰에서 멀지 않은 곳에 사는 불심이 깊은 어느 보살(月明華 吳)이 가보로 내려온 이 불상을 일광사에 시주하여 1965년 이후 길룡(吉龍)스님에 의해 일광사 관음전으로 모시게 되었다고 추정하고 있다. 복장유물로는 1974년 두 번째 개금 중수시 봉안한 것으로 보이는 다라니 2점, 한약재 1점, 인조구슬 4점, 오색실 2점, 금붙이 2점 등 11점이 있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