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 메뉴


본문내용

통합검색 / 박물관검색
유적탐방 상세설명 secnario

가야의 철과전쟁(국립김해박물관)

동영상상세설명시나리오
덩이쇠

덩이쇠

『삼국지』「위서」동이전(三國志魏書東夷傳)』에 "國出鐵, 韓濊倭皆從取之, 諸市買皆用鐵, 如中國用錢, 又以供給二郡 (나라에 철이 나는데, 韓·濊·倭 모두 와서 가져간다. 모든 시장에서 물건을 사고 팔 때 철을 사용하는데 중국에서 화폐를 사용하는 것과 같다. 그리고 二郡에 공급한다)"이라는 기록을 통해 볼 때 변한과 가야에는 철이 화폐와 같은 기능을 가졌음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이러한 기록을 뒷받침해 주는 것이 가야고분에서 출토되는 덩이쇠이다.

판갑옷

고대의 전사(戰士)들이 상대방의 공격으로부터 몸을 보호하기 위하여 입었던 무구(武具)로서, 처음에는 나무나 가죽에 옻칠을 하여 단단하게 만들었으나, 사람들이 철을 다룰 수 있게 됨으로써 철이 판갑옷의 주요 재료가 되었다. 갑옷은 물고기의 비늘처럼 엮어 만든 비늘갑옷과 넓은 철판을 서로 연결하여 만든 판갑옷이 있다. 판갑옷은 만드는 방법에 따라 여러 가지 판갑이 있는데, 여러 매의 철판을 가죽으로 엮어 만든 것과 못으로 고정하여 만든 것이 있다. 이외에 철판의 형태에 따라 사각판(方形板), 긴사각판(長方形板), 삼각판(三角板) 등으로 구분되기도 한다. 김해 퇴래리에서 출토되었다고 전해지는 이 판갑옷은 긴 사각형의 철판을 못으로 고정한 것으로 가슴부위와 등에는 소용돌이무늬의 철판이 덧대어 있는데, 철판 사이에는 새의 깃털을 꽂아 화려하게 장식하였다.
판갑옷
말머리가리개

말머리가리개

적의 공격으로부터 전사의 몸을 보호하는 무구로 갑옷과 투구가 있다면, 전투에 동원된 말을 보호하는 무구로는 말머리가리개와 말갑옷[馬甲]이 있다. 말머리가리개는 말의 머리부분을 보호하기 위해서 처음에는 가죽과 같은 것으로 만들었으나, 뒤에는 철판으로 바뀌었다. 말갑옷은 말의 몸체를 보호하기 위한 것이다. 고구려 고분벽화를 통하여 말머리가리개와 말갑옷이 있었다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실물은 가야고분에서 출토되었다. 말갑옷은 함안 동항리고분군에서 한 벌이 출토되었고, 말머리가리개는 김해 대성동고분군, 합천 옥전고분군 등 가야지역에서 주로 출토된다.

투구

전사의 머리를 보호하기 위해 쓰는 것으로 전사를 가장 상징적으로 표현해주는 방어용 무기라고 할 수 있다
투구
투겁창

투겁창

창은 원래 물고기를 잡는 데 사용하는 작살에서 유래된 것이다. 투겁창은 창의 일종으로 슴베를 만들어 나무자루에 꽂는 창과 달리 창끝에 투겁을 만들고 그 안에 나무자루를 끼워 사용하도록 되어있다.

봉황무늬둥근고리칼

둥근고리칼[環頭大刀]은 처음에는 실용성이 강조되어 단순한 모양을 갖추고 있었으나, 점차 사회적 지위나 신분을 상징하는 것으로 용도가 바뀜에 따라 칼집이나 칼손잡이 부분을 금이나 은으로 장식하고, 봉황과 용 등 신성한 동물을 무늬의 소재로 삼아 새겨 넣었거나 조각하였다. 무늬의 구성은 봉황과 용이 함께 있는 경우, 봉황만 있는 경우, 용만 있는 경우 등 다양하다. 이러한 무늬구성의 차이는 둥근고리칼을 지닌 사람의 사회적 지위나 신분의 차이를 나타내는 것이다.
봉황무늬둥근고리칼
목록으로